> 산업 > 제약·바이오

한독, 미국 바이오 벤처에 500만달러 규모 지분투자

  • 기사입력 : 2019년03월18일 09:45
  • 최종수정 : 2019년03월18일 09: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한독은 미국 바이오벤처 '트리거 테라퓨틱스(TRIGR Therapeutics)'에 500만 달러(약 57억원) 규모의 지분투자를 했다고 18일 발표했다.

트리거 테라퓨틱스는 다국적 제약사 로슈 등에서 신약을 개발한 조지 위가 지난해 4월 설립한 바이오 벤처다. 유망한 후보물질을 도입해 임상과 개발에만 집중하는 '개발중심 바이오벤처'(NRDO·No Research Development Only)다. 회사는 현재 국내 바이오회사인 에이비엘바이오에서 이중항체 기반 신약 과제 4건을 이전 받아 공동개발하고 있다.

한독은 개방형 혁신(오픈이노베이션)의 일환으로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 트리거 테라퓨틱스가 개발 중인 이중항체는 최근 신약개발에서 주목 받고 있는 기술이다. 이중항체 기술을 적용한 항암제의 경우 몸을 보호하는 면역세포를 강화하는 동시에 암세포를 공격한다.

트리거 테라퓨틱스가 개발하고 있는 신약 후보물질은 신생혈관 억제 항암항체 'ABL001/TR009'을 포함해 T 세포 관여 이중항체, 이중항체 기반 면역 항암제 등이다. 이 중 ABL001/TR009 과제는 현재 국내 임상 1a상 중이다.

김영진 한독 회장은 "트리거 테라퓨틱스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미국 바이오벤처로 유망한 신약 후보물질 발굴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빠른 속도로 임상과 개발을 진행할 수 있다"며 "트리거 테라퓨틱스가 공동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에이비엘바이오와 한독의 협업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지=한독]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