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에티오피아 "보잉 737 맥스 추락, 인니 항공 사고와 명백히 유사"

  • 기사입력 : 2019년03월18일 08:27
  • 최종수정 : 2019년03월18일 08: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에티오피아 당국이 추락한 에티오피아항공의 '보잉 737 맥스' 여객기 블랙박스를 사전 분석한 결과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 항공기 추락 사고와 "명백히 유사"하다고 17일(현지시간) 진단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아프리카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 상공에서 10일(현지시간) 이륙 직후 추락한 보잉 737 맥스8 항공기 잔해 [사진=로이터 뉴스핌]

무세 이헤이스(Muse Yiheyis) 에티오피아 교통부 대변인은 "인도네시아(라이언에어)와 같은 사례였다. 두 추락 사고가 명백히 유사하다"며 "블랙박스 데이터는 성공적으로 복원됐다. 미국 팀과 우리(에티오피아) 팀이 인증했다"고 밝혔다. 이어 "3일 혹은 4일 후"에 블랙박스 분석 결과에 대한 추가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알렸다.

미국과 에티오피아 측은 이번 추락 사고 원인과 지난해 인도네시아 사고의 연계성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공동 조사를 벌이고 있다. 두 여객기 모두 보잉의 최신 모델인 '737 맥스 8'이었다. 지난 10일, 케냐 나이로비행 에티오피아항공기는 아디스아바바에서 이륙한지 10분도 채 되지 않아 추락했다. 지난해 10월 라이언에어 항공기 역시 이륙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지상으로 떨어졌다. 두 사고 모두 승무원, 기장을 비롯해 전원이 숨졌다. 사고 당시 두 여객기 기장은 운항 통제에 어려움을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통신이 미국 관리들을 취재한 결과는 달랐다. 소식통들은 미 연방항공청(FAA)과 미 국가교통안전위원회(NTSB)가 아직 블랙박스 데이터를 인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 소식통은 사고조사관들이 블랙박스 데이터 검토 후 아디스아바바로 복귀하고 분석 작업을 시작하면 NTSB와 FAA가 데이터 유효성과 인증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통신은 블랙박스에 얼만큼의 조종석 음성녹음과 비행 기록이 에티오피아 당국의 사전 분석 대상이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말했다. 또, 항공기 추락 원인을 데이터 복원 후 몇시간 내에 알 수 있는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분석이 한 번에 그칠 것이 아니라 좀 더 완전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권고한다.

조종석 음석 녹음을 복원한 것은 프랑스 항공조사국(BEA)이다. 음성 녹음을 들었다는 한 소식통은 통신에 에티오피아항공 사고기가 이륙 후 드물게 빠른 속도를 냈다며 이후 기장은 조종 문제를 보고했고 착륙을 요청했지만 레이더망에서 사라졌다고 전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