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조선

대우조선해양, 소난골 드릴십 1척 인도…"4600억원 확보"

인도대금 4600억원 확보...미인도 선박 불확실성 해소

  • 기사입력 : 2019년03월15일 16:36
  • 최종수정 : 2019년03월15일 16: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권민지 수습기자 = 대우조선해양이 앙골라 국영석유회사인 소난골사가 발주한 드릴십 1척에 대한 인도서명식을 가졌다고 15일 밝혔다. 드릴십은 해상플랜트 설치가 불가능한 심해 지역에서 원유를 찾아내는 선박 형태의 시추설비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인도를 통해 4600억원 가량의 인도대금을 확보해 손익 개선 효과와 함께 유동성 확보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소난골社 드릴십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2013년 소난골사로부터 드릴십 2척을 수추했으나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선주 측에서 인도대금을 마련하지 못하면서 인도가 지연되어 왔다. 이후 유가가 회복세에 들어서자 인도협상이 진전돼 지난해 12월 인도일정을 확정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1호선이 성공적으로 인도된 만큼 2호선도 차질없이 인도될 예정이다"라며 "장기 미인도 해양프로젝트에 대한 불확실성이 사라졌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권민지 수습기자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