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자취 감춘 케이뱅크 페이 '깡'…'AF센터' 전방위 검사 통했다

본지 보도후 의심거래 전수조사 등 고강도 모니터링 실시
케이뱅크 "AF센터 인력 확충 등 지속 대처 방침"

  • 기사입력 : 2019년03월15일 15:43
  • 최종수정 : 2019년03월15일 15: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20~30대 저(低) 신용자들 사이에서 '급전을 구하는 가장 쉬운 방법'으로 통하던 케이뱅크 페이 '깡'이 자취를 감췄다. 안티프로드(Anti-Fraud·사기방지) 센터 구축을 통해 의심거래에 대한 전수조사와 현장출동 등을 강화한 결과다.

서울 광화문 더트윈타워에 위치한 케이뱅크.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저신용자들이 주로 이용하던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케뱅페이를 활용한 불법대출 알선과 이용 사례가 현저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본지는 지난 달 '[단독] 대리구매 뒤 '깡'…악용되는 '케이뱅크 페이'(2/13) 기사를 통해 케뱅페이의 쇼핑머니 대출이 편법 대출 행위인 '모바일 깡'에 악용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일부 브로커와 악성고객들이 케뱅페이가 들고나온 마이너스통장 방식의 '쇼핑머니대출'을 결합한 구조를 악용한 탓이다.

브로커들은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케뱅페이 현금화를 원하는 고객을 찾아 온라인 결제가 가능한 가맹점에서 물건을 대리구매하게 한 뒤 구매한 금액의 일부를 해당 고객에게 입금해주는 방식으로 '깡'을 해왔다. '깡' 수수료는 무료 50%에 달했다.

높은 수수료에도 불구하고 당시 '케뱅페이 깡'을 이용하던 고객은 일평균 100여명 수준으로 추산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활동하던 브로커도 10여명에 달했다. 케이뱅크 추산으로는 전체 고객의 약 20%가 이런 악성고객으로 파악됐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해당 보도 이후) 금감원에서 해당 사안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라며 연락이 왔고, 이후 AF센터 인원을 대폭 확충하고 의심거래에 대한 전수조사와 현장출동 등을 통해 적극 대응해왔다"고 설명했다.

케이뱅크는 현재 케뱅페이 '쇼핑머니대출'을 활용한 결제건에 대해 일일 한도를 부여하고 있다. 기존에는 부여받은 대출한도 내에서 자유롭게 사용이 가능했지만, 지금은 온라인 결제의 경우 하루 100만원, 오프라인 결제는 하루 50만원을 한도로 정하고 있다.

특히 의심거래 고객에 대해선 한도를 대폭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컨대 특정 온라인 가맹점에서 15만원 이상을 거래할 경우 일단 거래가 유보된다. AF센터에서 해당 거래가 '깡'에 활용되는지 여부를 판단하고 거래를 승인해주는 구조다.

케이뱅크는 케뱅페이가 '깡'에 악용되는 사례가 나오지 않을 때까지 관련 모니터링 등을 강화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AF센터 인력을 현재 10여명에서 추후 2배 이상 확대할 예정"이라며 "의심거래 사례 데이터베이스를 만들어 모니터링 등을 강화하고 거래내역 전수조사도 지속적으로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