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기타

[양회폐막 총리 기자회견] 리커창 한반도 비핵화 입장 견지, 북미회담 인내심 갖고 지켜봐야

  • 기사입력 : 2019년03월15일 13:01
  • 최종수정 : 2019년03월15일 13: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중국 양회 폐막일인 15일 오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인대 기자회견에서 리커창 총리는 "중국은 언제나 한반도 비핵화 입장을 견지해 왔으며 북미 대화를 통해 한반도 문제가 풀려야 한다"는 게 중국측 입장이라고 밝혔다.

[캡처=[캡쳐=중국중앙(CC)TV]

리커창 총리는 북미회담 결렬과 한반도 정세에 대한 중국 입장에 대해 "한반도 문제는 역사가 깊고 복잡한 문제다. 단번에 해결 될 수 없다. 모두가 북미 정상간의 대화에 주목해 왔다. 회담 종료 후, 두 정상은 접촉을 계속 하겠다고 밝혔다. 우리는 인내심을 가지고 다가오는 기회를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총리는 "특히 북미간의 대화를 촉진해 모두가 원하는 결과를 이뤄야 한다. 중국은 시종일관 한반도 비핵화 입장을 견지해 왔으며 지금도 변함이 없다. 한반도 문제가 해결 된다면 남북 뿐만 아니라 지역과 세계 모두에게 이득이 될 것" 이라고 답했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