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캄보디아 국빈 방문…첫 일정은 재외동포 간담회

다문화가정 출신 세계적 당구선수 스롱피아비 참석
태권도 저변 확대, 최용석 캄보디아 국가대표 감독
"금융업·농업·인프라 분야로 양국 협력 구체화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3월14일 21:03
  • 최종수정 : 2019년03월14일 22: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프놈펜=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캄보디아 국빈 방문 일정 첫날인 14일 캄보디아 재외동포 100여명을 초청한 만찬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동포 간담회는 한국과 캄보디아를 잇는 가교로서의 한·캄보디아 다문화 가정, 캄보디아에서 취업 및 창업을 한 한인 청년, 캄보디아 인재 양성에 기여도가 높은 교육 관계자, 문화·스포츠·언론계 종사자 등 각계각층의 동포와 캄보디아 측 친한 인사들이 참석했다. 특히 한국과 캄보디아 부부 여덟쌍도 참석해 관심을 끌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캄보디아에 도착해 첫 일정으로 동포 간담회를 연다.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이 자리에는 한·캄 다문화 가정 출신의 세계적인 당구 선수인 스롱피아비 선수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캄보디아 최초의 금메달리스트를 배출한 최용석 캄보디아 태권도 국가대표 감독도 참석했다.

스롱피아비 선수는 2010년 국제결혼 이민자(한국인의 배우자)로 한국 입국 후 우연한 기회에 당구에 입문해 현재 캄보디아 당구 국가대표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국내 1위, 세계 3위) 최용석 감독은 1996년 KOICA 태권도 사범으로 캄보디아에 파견 후 캄보디아 내 태권도 저변확대에 기여하였으며, 캄보디아 정부의 최고 훈장(모하 세라니모앗)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번 방문을 통해 금융업, 농업, 인프라 등의 분야로 양국 간 상생 협력의 관계를 더 구체화해 가시적인 성과를 얻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내일 훈센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양국에 거주하는 자국 국민들과 기업의 안전과 권익 증진 방안을 중점 논의할 것"이라며 "특히, 우리 동포들의 안전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양국 간 '형사사법공조조약' 체결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올해는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로 올해 말 이를 기념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한국에서 개최한다"며 "캄보디아를 비롯한 메콩 국가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사상 최초로 한·메통 정상회의를 열 계획으로 양국의 교류 협력이 강화되면 우리 기업과 동포 여러분에게도 더 많은 기회의 문이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지난해 5월부터 해외 사건사고 및 재난 대응 콘트롤타워인 해외안전지킴센터를 설치해 상시 가동 중이고 재외국민보호를 위한 영사조력법이 올해 초 제정돼 2021년부터 시행될 예정임을 설명하면서 "재외국민보호 관련 제도와 인프라를 지속 확충하여 우리 재외국민이 충분한 영사 조력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여정이 성공적인 결실을 맺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