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기업

‘마의 15일’ 중국 소비자 고발 프로그램 3∙15완후이에 기업들 '벌벌'

금호타이어 맥도날드 스타벅스 폭스바겐 등 불량기업으로 언급
영향력 파생력 막강, 치명적

  • 기사입력 : 2019년03월14일 17:47
  • 최종수정 : 2019년03월18일 08: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미래 기자 = 중국에 진출한 글로벌 기업들이 3월 15일 ‘소비자의 날(消費者權益保護日)’을 맞아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이날 저녁 중국중앙(CC)TV에서 방송하는 소비자고발 프로그램 ‘3∙15완후이(晚會)’ 때문이다.

CCTV 3∙15완후이는 접수 받은 소비자 피해와 불만 사례를 토대로 기업들을 집중적으로 고발한다. 중국 내 영향력과 파생력이 막강해 방송 중 언급되는 업체는 기업 이미지와 마케팅에 치명적인 타격을 입는다. 과거 타오바오(淘寶) 어러머(餓了麽)와 같은 현지기업은 물론 금호타이어 맥도날드 폭스바겐 등 중국 진출 해외기업도 3∙15완후이의 칼날을 피해 가지 못했다.

◆ 콧대 높은 애플도 3∙15완후이 앞에선 후들후들

A사 B사 등으로 표시하는 한국 국내 프로그램과 달리 3∙15완후이는 고발 업체 및 상품을 실명 거론한다. 약 120분 방송시간 동안 많게는 10개 이상 기업이 언급된다. 방송 고발 명단에 포함된 기업은 △벌금 △매출 급감 △주가 폭락 △업계 순위 하락 △신뢰도 하락 등 치명적인 타격을 입는다.

해외 기업도 빠지지 않고 올랐다. 특히 최근 몇 년은 외국 기업 실명 거론이 많아져 ‘외국 기업 저격 프로’라는 의혹이 있을 정도였다.

우리나라 기업 중에는 재활용 고무 사용량 최대기준치를 넘었다는 의혹으로 금호타이어가 2011년 3∙15완후이 불량 기업 명단에 올랐다. 방송 이후 불매운동 조짐에 중국 본부장이 직접 사과문을 발표, 타이어 30만 개를 리콜했다.

콧대 높기로 유명한 애플도 대대적인 불매운동에 직면,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사과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폭스바겐의 경우 2013년 2015년 2018년 세 차례나 불량 기업으로 찍혔다. 이밖에 맥도날드 나이키 니콘 무인양품 등이 명단에 올랐다.

고발대상이 외국 기업에 편중된 거 아니냐는 의심이 높아지자, 이를 의식한 듯 2016년에는 타오바오 어러머 등 중국 간판 기업을 거론했다.

3∙15완후이는 1991년부터 중국 정부부처와 중국중앙(CC)TV가 공동 주관하는 소비자 고발 프로그램이다 [사진=바이두]

◆ 올해 '블랙리스트' 누가 오를까?

올해 방송을 하루 앞두고 올해 어떤 업종 기업이 블랙리스트에 오를지 관심이 집중된다. 연초 CCTV차이징(財經, 재경)이 발표한 ‘2018년 5대 소비자 권익 침해 사건’을 통해 올해 3∙15완후이를 예측해본다.

가장 먼저 지난해 중국 전역을 뒤흔든 불량백신 스캔들이 언급됐다. 중국 2대 인체용 광견병 백신 제약사 중 하나인 창춘창성(長春長生, 이하 창성)이 그 주인공.

당시 창성이 광견병 백신인 '베로-셀(Vero-cell)'의 생산기록을 조작하는 등 의약품 제조품질관리기준을 위반한 사실이 알려져 사회적 공분을 샀다. 심지어 이미 48만 명이 넘는 어린이가 창성의 가짜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나타나 충격은 더욱 확산됐다. 이후 해당 기업의 백신 생산은 중단됐고, 91억 위안(액 1조5400억 원)의 벌금을 받았으며, 최근 선전증시에서 퇴출됐다.

오포 베이징 본사에 보증금 반환을 받기 위해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사진=바이두]

‘혁신의 아이콘’ 공유자전거 오포(ofo 小黃車)의 보증금 환불(환급) 문제도 빠지지 않았다.

지난 2015년 오포는 100~300위안의 보증금만 내면 시간당 1위안 정도 금액만 내고 자전거를 대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했다. 반응은 폭발적. 오포 이용자 수는 전국적으로 2000만 명이 넘는 등 엄청난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자금난 경영난을 겪으면서 보증금 환불 문제가 발생했다. 지난해 12월 기준, 환불 대기 인원은 1200만 명으로, 전체 보증금 규모는 최소 11억 위안(약 1790억 원)에 달할 전망이다. 보증금 환급이 계속 미뤄지자 일부 소비자들은 시위에 나서기도 했다.

‘여성 승객 피살 사건’으로 창업 이후 최대 위기를 맞은 중국 최대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 디디추싱(滴滴出行)의 순펑처(順風車, 개인운전자와 승객을 연결하는 일종의 카풀) 서비스도 언급됐다.

지난해 5월과 8월 순펑처 서비스를 이용하던 여성 승객이 운전기사에 살해 당하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했다. 안전성이 보장되지 않는 차량 공유경제의 약점이 드러나자 중국 소비자들은 기업 및 정부의 제도적 장치 마련을 요구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하루 투숙비 2000위안(약 32만원)인 푸저우(福州) 샹그릴라 호텔 [사진=남방도시보]

변기 닦던 솔로 컵을 닦는 5성급 호텔의 위생 문제도 예외는 아니다.

지난해 5성급 호텔 종업원이 한 개의 걸레로 커피잔 거울 변기 등을 닦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됐다. 영상 속 직원들은 샴푸로 커피잔을 닦고, 쓰레기통에 버려진 1회용품을 재활용하기도 했다.

영상에 등장한 호텔이 모두 1박 비용이 3000~5000위안(약 50~85만원)에 달하는 고급 호텔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더욱 커졌다.

중국 취안젠(權健)그룹 제품이 암도 치료한다는 과대홍보로, 소아암 환자가 사망한 사건도 ‘소비자 기만 사건’으로 꼽혔다.

이밖에 △유통기한 지난 벌꿀 사용 의혹, 라오쯔하오 퉁런탕(同仁堂, 동인당) △콜레라 바이러스 감염 돼지로 만든 냉동만두 유통한 싼취안(三全)식품 등도 ‘소비자를 기만한 기업’으로 꼽힌다.

업계 전문가는 “지난해 CCTV가 폭스바겐을 제외, 외국 기업의 실명을 직접 거론하지 않았다”며 “올해는 어떤 기업이 블랙리스트에 오를지, 재계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3∙15완후이는 1991년부터 중국 정부부처와 중국중앙(CC)TV가 공동 주관하는 소비자 고발 프로그램으로, 매년 3월 15일 오후 8시(현지시간) CCTV종합채널(CCTV-1)과 재경채널(CCTV-2)을 통해 생방송 된다.

 

leem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