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스페인 언론 "北대사관 피습 사건 배후는 美 CIA"

"CIA, 김혁철 北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 정보 캐내려 해"

  • 기사입력 : 2019년03월14일 16:18
  • 최종수정 : 2019년03월14일 16: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스페인 마드리드 주재 북한 대사관 습격 사건을 수사 중인 스페인 경찰과 현지 정보 당국이 미국 중앙정보국(CIA)을 배후로 지목했다고 스페인 매체 엘 파이스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가 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베트남 정부 게스트하우스(영빈관)를 떠나고 있다. 2019.02.23. [사진=로이터 뉴스핌]

수사 당국은 지난 2월 22일, 북한 대사관을 습격하고 대사관 직원들을 심문한 10명 중 최소 두 명의 신원을 확인했으며 이들은 CIA와 연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IA는 어떠한 사건 개입도 부인했지만 정부 소식통은 매체에 이들의 주장이 "설득력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이 대사관을 습격한 목적은 뚜렷했다는 설명이다. 마스크를 착용한 남성 10명은 사건 당일 오후 3시께 가짜 무기로 무장한 채 북한 대사관을 습격, 8명의 대사관 직원을 포박하고 심문했다. 대사관 건물 2층 창문을 통해 가까스로 탈출한 한 여성 직원은 소리치며 도움을 요청했고, 이웃 주민의 신고로 경찰은 현장에 도착했지만 범인들은 대사관 차량을 타고 현장을 빠져나가 체포하지 못했다. 범인들이 훔쳐 달아난 것은 대사관 컴퓨터와 직원 휴대폰이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스페인 경찰정보국(CGI)과 국가정보국(CNI)은 일찌감치 경범죄 가능성을 배제했다. 수사에 정통한 소식통은 범행이 마치 군사 작전 같이 완벽히 계획됐고 컴퓨터와 휴대폰만 가져갔다는 것은 범인들의 목적이 확고했다는 것을 시사하기 때문이라고 알렸다.

앞서 10일, 러시아 언론 스푸트니크는 스페인의 뉴스사이트 엘 콘피덴시알을 인용, 북한 대사관 침입 사건의 배후에 미국 정보기관이 있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엘 파이스 매체 소식통들은 CIA가 대사관을 습격한 것은 김혁철 전직 주스페인 북한 대사에 대한 정보를 캐내려한 목적이라고 주장했다. 김혁철은 지난 2017년 9월 19일, 당시 북한의 핵무기 실험이 유엔 안보보장회의 결의안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다는 스페인 외교부의 판단 하에 현지에서 추방됐다. 현재 그는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엘 파이스는 그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높은 신뢰를 받고 있는 외교관 중 하나이며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설계자 중 하나라고 소개했다. 지난 2월, 김혁철 북한 대미특별대표는 카운터파트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만나 협상을 벌인 바 있다. 

만일 CIA가 이번 습격의 배후인 것이 사실로 밝혀지면 이는 스페인과 미국 간의 외교 갈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엘 파이스는 내다봤다. 정부 소식통들은 미국이 동맹국인 스페인에 그러한 행동을 하는 것은 스페인으로서 "허용할 수 없다"며 미국 정보기관이 사전에 동의를 구하지 않고 스페인 땅에서 첩보활동을 벌였을 뿐아니라 이는 외교관을 보호하는 국제법도 위반한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사건 수사는 스페인 고등법원에서 다뤄질 예정이다. 그러나 CIA가 개입되었다는 사실을 입증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소식통들은 덧붙였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