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품귀' 갤럭시S10, 세계 첫 5G폰 인기로 이어지나

되돌아가는 고객에 22일 예약가입 갤럭시S10 5G 추천
이통사 기변 프로그램도 한 몫...임시로 쓰다 5G로 변경

  • 기사입력 : 2019년03월13일 16: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13일 17: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 갤럭시S10 시리즈가 물량 부족 현상을 좀처럼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 사전 수요 예측에 실패하면서 물량 공급이 원활하게 안된데다 정식 출시 후 이어진 구매 수요까지 겹쳐 품귀 현상이 쉽게 해결되지 않고 있다.

삼성디지털플라자에 전시된 갤럭시S10 5G모델. [사진=심지혜 기자]

이로 인해 갤럭시S10 수요가 오는 22일 시작되는 갤럭시S10 5G로 이동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미 현장에서는 갤럭시S10 물량 부족으로 되돌아가는 고객 발길을 잡기 위해 5G 예약을 추천하는 분위기다. 우리나라의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는 5G에 대한 기대감이 있어 거부감이 크지 않다는 전언이다. 

주요 추천 대상은 갤럭시S10플러스 수요자다. 일단 갤럭시S10플러스 재고가 부족하고, 제품이 고사양 프리미엄인 만큼 상응하는 모델로 5G를 권유하는 것이다.  

또한 이통사들이 선보인 5G 기기변경 프로그램에 가입하면 정확히 원하는 모델이 아니더라도 가격 부담 없이 갤럭시S10을 사용할 수 있다. 또, 기다리는 불편도 줄일 수 있다. 

가입비는 3만원이며 갤럭시S10 5G 출시 10일 내 3만원의 추가 부담금을 내고 기기를 바꾸면 된다. 이 프로그램에 가입하면 갤럭시S10에 대한 기기 값을 보상해 주기 때문에 갤럭시S10 5G 값만 내면 된다. 

쉽게 말해 갤럭시S10 5G 구매 전, 일정 금액을 내고 갤럭시S10을 임시로 사용하는 셈이다. 

한 매장 관계자는 "갤럭시S10이나 S10 5G 둘다 정확하게 언제 살 수 있다고 말하긴 어렵지만 최소한 갤럭시S10 5G는 22일부터 예약이 시작되고, 첫 5G를 사용할 수 있다는 메리트가 있어 권유해 보는 것"이라며 "5G 스마트폰에 대한 고객들의 문의도 많은 편"이라고 말했다.

갤럭시S10 대기 수요가 5G로 이동하는 것은 삼성전자 입장에서도 나쁘지 않다는 분석이다. 재고 부족에 따른 고객 불만을 잠재우면서 고가의 갤럭시S10 5G 구매자를 확보할 수 있어서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초기 5G 시장이 순조로운 출발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13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5G 기기변경 프로그램 가입률은 약 20%이다. 

갤럭시S10 구매자 5명중 1명이 5G를 기다린다는 것이다. 절대 수치로는 높은 편이 아니지만, 이통사들은 예상을 다소 상회하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단기 프로그램인데다 아직 갤럭시S10 5G의 정확한 출고가나 출시일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을 고려하면 선방했다는 것이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갤럭시S10 재고 부족이 갤럭시S10 5G 고객을 늘리는 반사효과로 작용한 셈"이라며 "삼성전자나 이통사 모두 초기 5G 가입자를 확보하기 위해 선물도 괜찮은 것으로 내놓을 것으로 예상돼 기다려 볼 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