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LG전자, 홈 로봇 '클로이'에 '아들과딸' 도서 콘텐츠 추가

아동용 도서앱 '아들과딸북클럽' 탑재
70여 출판사 9만여 콘텐츠 이용할 수 있어

  • 기사입력 : 2019년03월07일 10: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07일 10: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LG전자가 아동용 콘텐츠업체와 손잡고 개발 중인 가정용 인공지능(AI) 로봇 '클로이(CLOi)' 콘텐츠를 확대한다. 

LG전자와 아들과딸은 ‘LG 클로이 인공지능 홈 로봇 교육용 서비스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사진은 LG전자 노진서 로봇사업센터장(왼쪽), 아들과딸 조진석 대표. [사진=LG전자]

LG전자는 지난 6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LG트윈타워에서 '클로이 인공지능 홈 로봇 교육용 서비스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아들과딸은 영유아와 초등학생을 위한 교육용 디지털콘텐츠와 도서를 제공하는 콘텐츠 전문업체다. 

협약식에는 LG전자 노진서 로봇사업센터장, 아들과딸 조진석 대표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LG전자의 AI 로봇 '클로이'에 아들과딸의 아동용 도서앱인 '아들과딸북클럽'을 탑재할 계획이다. 아들과딸이 제공할 콘텐츠는 70여 출판사의 9만여 개에 이른다. 

'클로이'는 아이들에게 동화를 읽어주거나 자장가를 들려줄 뿐만 아니라 신나는 노래에 맞춰 춤을 춰 줄 수도 있다. 특히 표정과 음성으로 즐거움, 슬픔 등 다양한 감정을 표현할 수 있고, 카메라가 얼굴을 인식하고 시선을 맞출 수 있어 실제로 대화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음성 명령을 통해 통해 세탁기,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 다양한 가전 제품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으며, 탑재된 디스플레이를 통해서도 사용자에게 다양한 정보를 안내하게 된다. 

조진석 아들과딸 대표는 "LG전자와 협력해 아이와 교감하며 놀이학습을 하는 인공지능 로봇을 국내 최초로 선보일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전무)은 "LG전자의 인공지능 로봇과 만난 교육용 콘텐츠가 새로운 사용자 경험과 교육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