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함영주 하나은행장 3연임 포기한 듯

  • 기사입력 : 2019년02월28일 19:51
  • 최종수정 : 2019년02월28일 19: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한기진 기자 =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이 3연임을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나금융지주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는 28일 서울 모처에서 회의를 열고 차기 하나은행장 후보자를 복수로 정했다. 이자리에서 함 행장은 3연임을 포기하겠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채용비리로 1심 재판이 진행 중인데다 금융감독원이 자신의 3연임을 반대한 것이 이유로 보인다. 

 

hkj7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