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300인 이상 사업장 근로자 월급 628만원…300인 미만의 1.9배

고용부 '1월 사업체노동력조사' 발표
1월 1인당 월평균 임금 380.8만원…전년비 5.5%↑
300인 이상 628만원·300인 이하 334만원
작년 12월 월평균 근로시간 161.0시간…전년비 2.6시간↓
1월말 기준 1인 이상 사업체 전체종사자 1785.7만명

  • 기사입력 : 2019년02월27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2월27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지난 1월 규모가 큰 사업장과 중소 사업장간 임극 격차가 300만원 가까이 벌어졌다. 일부 제조업에서 지난해 지급한 연말성과급과 상여금 등 특별급여가 크게 올랐기 때문이다.   

고용노동부가 27일 발표한 '2019년 1월 사업체노동력조사'에 따르면, 12월 상용근로자 1인당 사업체의 전체근로자(상용+임시·일용)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80만8000원으로 전년동월(360만8000원) 대비 5.5%(20만원) 증가했다. 

종사상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이 407만4000원으로 전년동월(386만4000원)대비 5.4%(21만원) 증가했고, 임시·일용근로자는 148만3000원으로 전년동월(140만3000원) 대비 5.7%(8만원) 증가했다. 

[자료=고용노동부]

특히 사업장 규모별 월평균 임금 격차가 크게 벌어졌는데, 상용 1~300인 미만 사업체의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34만4000원으로 전년동월대비 3.4%(11만1000원) 증가, 상용 300인 이상은 628만4000원으로 전년동월대비 10.6%(60만3000원) 증가했다. 이들간 격차는 294만원으로, 300인 이상이 미만보다 약 188% 높은 수치다.

고용부 관계자는 "300인 이상 사업 임금총액 증가는 전자부품, 컴퓨터, 영상, 음향 및 통신장비 제조업,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등 일부 제조업에서 2018년 임금협상타결에 따른 연말성과급이나 실적에 따른 상여금 등의 특별급여가 12월에 지급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임금총액이 많은 산업은 전기, 가스, 증기 및 수도사업(964만3000원), 금융 및 보험업(705만9000원) 순이며, 적은 산업은 숙박 및 음식점업(178만3000원),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서비스업(233만2000원) 순이다.      

또한 지난해 연간 상용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월평균 임금총액은 337만6000원으로 전년대비 5.3% 증가했다. 

규모별로는 상용 1~300인 미만 사업체의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이 301만9000원으로 전년대비 4.6%(13만3000원) 증가, 300인 이상은 530만5000원으로 6.5%(32만2000원) 증가했다. 이들간 격차는 228만6000원으로 전년(209만7000원)대비 8.3% 올랐다. 2016년(220만원)과 비교해선 3.8% 오른 수준이다.  

한편, 지난해 12월 상용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근로자(상용+임시·일용)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은 161.0시간으로 전년동월(163.6시간)대비 2.6시간(-1.6%) 감소했다. 근로시간 감소는 근로일수(19.6일)가 전년동월대비 0.2일(-1.0%) 감소한데 따른 것이라는 것이 고용부측 설명이다. 

[자료=고용노동부]

종사상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이 168.5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2.2시간(-1.3%) 감소했고, 임시·일용근로자는 95.7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7.3%(-7.1%) 감소했다. 

임시·일용근로자의 근로시간은 지난해 추석연휴 전후인 2017년 9월과 2018년 10월을 제외하면 장기간 지속적으로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다.  

상용 1~300인 미만 사업체의 근로자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은 161.3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2.9시간 감소했고, 상용 300인 이상도 159.2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1.2시간(-0.7%) 줄었다. 

근로자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이 긴 산업은 부동산업 및 임대업(177.0시간), 하수, 폐기물처리, 원료재생 및 환경복원업(176.9시간) 순이며, 근로시간이 짧은 산업은 건설업(135.9시간), 교육 서비스업(137.0시간) 순이다. 

아울러 1월 말 기준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종사자 수는 1785만7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3만3000명(1.9%) 증가했다. 

종사상지위별로 보면 상용근로자 수가 전년동월대비 25만5000명(1.7%) 증가, 임시·일용근로자 수는 7만6000명(4.5%) 증가, 기타종사자 수는 3000명(0.3%)이 늘었다.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 사업체의 종사자 수가 1513만7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9만7000명(2.0%) 증가했고, 300인 이상은 271만1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만7000명(1.4%) 늘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