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SK,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투자의향서 접수…정부, "빠른 시일내 결정"

용인시 제출 투자의향서 산업부 전달
산업부 "내달 중 부지선정 마무리"

  • 기사입력 : 2019년02월21일 14:38
  • 최종수정 : 2019년02월22일 15: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산업통신자원부가 "SK하이닉스가 경기도 용인시에 제출한 반도체 클러스터 투자의향서를 공식 전달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SK하이닉스가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 조성을 위해 설립한 특수목적회사(SPC) '용인일반산업단지'는 전날 경기도 용인시에 투자의향서를 제출했다. 

4일 충북 청주 준공식이 열린 SK하이닉스 M15 신규 공장. 2018.10.04. flame@newspim.com

산업부 관계자는 "SK하이닉스가 경기도에 제출한 투자의향서를 공식 전달받았다"면서 "국가적 필요성을 검토한 뒤 빠른시일 내에 부지가 결정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용인시가 선정되려면 국토부 수도권정비위원회에 공장총량제 규제에서 풀어주기 위한 특별물량 부지를 신청해야 하고 이 안건에 대한 심의·의결 절차도 거쳐야 한다"면서 "아직까지 공식일정이 나온건 없지만 내달 중 부지 선정을 마무리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도체 클러스터는 정부와 SK하이닉스가 주도해 50여개 장비, 소재 등 협력업체가 함께 참가하는 대형 산업단지다. 일각에선 SK하이닉스가 경기도 용인시 원삼면 일대 448만㎡(약 135만평)에 초대형 반도체 단지를 조성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SK하이닉스는 내달 중 정부 승인이 나면 2022년까지 120조원을 투자해 4개의 반도체 팹을 건설할 계획이다. 

정부와 최종 조율을 거쳐야 하는 단계가 남아있지만, 현재까지 경기 용인, 경기 이천, 충북 청주, 충남 천안, 경북 구미 등 5개 지역에서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를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용인은 수도권과 가까워 인재확보에 유리하고, 기존 반도체 사업장과의 연계 강화 등으로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하는 지역이다.  

SK측은 지역간 갈등을 우려해 아직까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 

업계 관계자는 "용인시가 반도체 클러스터로 선정되면 이천, 용인, 청주를 걸친 반도체 삼각편대가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