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中 1월 수출, '춘제' 효과에 예상 밖 증가…"둔화 지속 전망"

"대미 무역흑자 299억달러→273억달러로 감소"

  • 기사입력 : 2019년02월14일 15:16
  • 최종수정 : 2019년02월14일 15: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지난 1월 중국의 수출액이 예상 밖으로 증가했다. 급감했던 직전월인 작년 12월에 이어 감소할 것으로 봤던 분석가들의 전망을 뒤엎은 것이다. 수입액은 예상보다 작은폭으로 줄었다. 전문가들은 춘제 연휴 등에 따른 계절적 요인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14일(현지시간)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1월 중국의 수출액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9.1% 증가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12월 4.4% 감소한 데 이어 3.2%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던 전문가들의 예상을 깬 결과다.

같은 달 수입액은 1.5% 줄었다. 전문가들은 10% 감소를 예상했다. 작년 12월에는 7.6% 줄어든 바 있다. 이에 따라 중국의 1월 무역흑자는 391억6000만달러를 나타냈다. 예상치 335억달러를 소폭 웃돌았다.

1월 중국의 대미 무역흑자는 273억달러로 작년 12월 298억7000달러에서 줄어들었다. 대미 수출이 2.4% 줄었고, 대미 수입은 41.2% 급감했다.

투자자들은 이번 수출·입 통계를 중국 경기의 냉각 속도와 지난해 발표된 정부 경기 부양책의 효과 여부를 판단할 잣대로 삼았다.

그러나 분석가들은 중국의 1~2월 통계는 주의깊게 봐야한다고 경고했다. 춘제 연휴로 인해 통계에 왜곡이 생기기 때문이다. 춘제 연휴 전에 수출 주문이 몰리곤 한다. 지난해 춘절 연휴는 2월 중순에 시작됐지만 올해는 이보다 빠른 2월 4일부터 돌입했다.

OCBC뱅크의 토미 시에 중국 이코노미스트는 이날 발표는 시장을 놀라게 했다며 "하지만 글로벌 PMI(구매관리자지수)와 한국 무역지표 둔화를 고려할 때 1월 만으로 무역 전망이 개선됐다고 결론내기에는 이르다"고 논평했다.

앞으로 중국의 교역 활동이 둔화할 수 밖에 없다는 전망이 나온다. 중국 공장들은 지난 수 개월간 해외 주문 감소를 겪었다. 미국의 대중 수입업체들의 창고에는 미국의 추가 관세를 예상해 지난해 미리 쌓아놓은 재고가 수두룩한 상태라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 있는 한 컨테이너 터미널에서 '중국 선적'이라고 쓰여진 선적컨테이너들이 쌓여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