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스마트시티] 세종시, 모빌리티·헬스케어 등 7대 핵심서비스 구축

일반차량 진입금지구역 설치..자율차·전기차로 이동
개인 진료기록 병원이 공유..최적 의료서비스 제공
7대 핵심 서비스에 2021년까지 1조4876억원 투입

  • 기사입력 : 2019년02월13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2월13일 14: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세종 스마트시티 시범도시에는 일반차량의 통행과 주차를 금지하고 자율주행자동차나 공유차, 전동보드·세그웨이 같은 개인 이동장비를 이용해야 하는 전용구역이 설치된다. 개별 병원이 개인 진료기록을 공유하고 최적화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스템도 마련된다.

13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시행계획에 따르면 오는 2021년까지 총 1조487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세종스마트시티를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세종5-1생활권에 조성되는 스마트시티는 모두 7대 핵심 서비스 구현에 초점을 맞췄다. 모빌리티와 △헬스케어 △교육 △에너지·환경 △거버넌스 △문화·쇼핑 △일자리다.

세종 5-1 생활권 공간구상 [자료=국토부]

세종스마트시티는 최적화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도시 공간구조부터 새롭게 계획한다. 자율주행·공유 기반의 첨단교통수단 전용도로와 개인소유차량 진입제한 구역이 마련된다. 예컨대 자율차 전용도로구역 안에서는 개인소유차의 통행·주차를 제한하고 자율 셔틀과 공유차 이용을 유도할 계획이다.

또 초소형 전기차나 세그웨이, 전동킥보드와 같은 퍼스널 모빌리티에 최적화된 도로를 설계할 계획이다. 스마트 횡단보도, 스쿨존 안전서비스와 같은 보행자를 위한 요소도 공간구상에 반영한다. 이를 통해 도시 안에 개인소유 자동차 수를 3분의 1 수준으로 점차 감소시켜 자동차 중심이 아닌 사람 중심의 걷기 좋은 도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세종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선제적이고 신속하게 지켜나기 위한 '헬스케어'도 핵심 서비스로 제공된다. 응급상황 발생시 스마트 호출과 응급용 드론 활용, 응급센터까지 최적경로 안내, 화상연결을 통한 환자정보 전달(응급차-병원)로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환자 생존율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개별 병원이 네트워크로 연결돼 개인 건강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의료, 환자 상태에 따른 최적병원 연계로 편리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도시 전체가 확장된 병원으로 역할을 하게 된다.

이외 세종은 혁신요소별로 수집되는 개인 데이터를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한 블록체인이 서비스 전반에 접목되며 인공지능(AI)으로 도시를 운영하는 세계 최초 스마트시티를 목표로 조성된다.

세종스마트시티 모빌리티 시나리오 [자료=국토부]

7대 핵심 서비스 구현에 투입되는 사업비는 총 6850억원이다. 에너지·환경 분야에 가장 많은 3124억원이 투입된다. 태양광에너지시티와 모빌리티 충전인프라 구축, 제로에너지 건축 및 단지조성, 음식물 자원화시설이 설립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창업인큐베이팅센터 건립을 비롯한 일자리에 1410억원, 모빌리티 840억원, 헬스케어 641억원, 거버넌스 465억원, 교육 220억원, 문화·쇼핑 150억원을 각각 투입한다. 7대 핵심 서비스는 내년 말까지 설계를 완료하고 오는 2021년부터 운영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연내 구체적인 사업모델을 확정하고 내년 초 SPC를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세종스마트시티 조성사업비는 총 7133억원, 데이터기반 구축에 893억원을 포함 총 1조4876억원의 상업비가 투입된다. 이 중 9500억원 가량을 정부와 지자체에서 지원하고 5376억원 가량을 민간에서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조성공사는 올 하반기, 오는 2021년 하반기 기업 입주가 시작될 예정이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