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연예

[영상] 25살 한지민 연기하는 김혜자 "신조어 너무 어려워요~"

  • 기사입력 : 2019년02월11일 20:14
  • 최종수정 : 2019년02월13일 09: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영상기자 = 1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김혜자는 자신의 이름을 그대로 딴 ‘김혜자’를 연기하며 새로운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 극에서 혜자는 25살에서 한순간에 늙어버린 아나운서 지망생이다. 어린 ‘김혜자’ 역할은 배우 한지민이 연기한다.

김혜자는 “2인 1역도 자연스럽게 보이기 위해 노력을 많이 하고, 한지민 씨를 많이 관찰하고 연구했다”며 젊은 캐릭터 연기를 위해 새롭게 신조어도 많이 배웠다고 밝혔다.

작품은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갑자기 늙어버린 김혜자의 ‘혜자’와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지는 시간을 잃어버린 스물다섯 청춘 한지민의 ‘혜자’를 통해 의미 없이 흘려 보내는 시간과 당연하게 누렸던 순간의 소중함에 관해 이야기할 예정이다.

김혜자, 한지민, 남주혁, 손호준, 김가은 등이 출연하며 오늘 첫 방송된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