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한국당 의원 5.18 망언에 "국민적 합의를 위반하는 발언"

"이미 민주화운동에 대해서는 역사적 법적 판단 끝났다"
이종명·김순례 5.18 망언에 일침

  • 기사입력 : 2019년02월11일 19:00
  • 최종수정 : 2019년02월11일 1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는 최근 자유한국당에서 5.18 유공자들에 대해 '괴물집단'이라는 발언이 나와 논란이 된 것에 대해서는 "이미 역사적, 법적 판단이 끝났다"고 반박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미 민주화운동에 대해서는 역사적 법적 판단이 끝났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청와대 전경. yooksa@newspim.com

김 대변인은 "5.18 당시 헌정질서 파괴행위자에 대해서 이미 법적 심판이 내려졌고, 민주화운동 희생자는 이미 유공자로 예우받고 있다"며 "이는 이같은 국민적 합의를 위반하는 발언"이라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지난 8일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이라고 평한다거나 해 논란이 됐다.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지금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내면서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종명 의원도 "5·18 사태가 발생하고 나서 5·18 폭동이라고 했는데 이후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면서 "첨단과학화된 장비로 사실에 기초해 논리적으로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라는 것을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