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이낙연 총리 사실상 유임키로..."개각은 북미정상회담 이후"

靑 관계자 "북미회담 전 개각, 현실적으로 어려워"
"검증 과정 길어질 수도...2월은 넘겨 단행할 듯"
이낙연 총리 교체도 전면 부정 "가능성 제로"
북미정상회담 메가톤급 이슈에 개각 뒤로 밀린 듯
일각선 김정은 위원장 서울 답방 뒤 실시 가능성 제기

  • 기사입력 : 2019년02월11일 11:07
  • 최종수정 : 2019년02월11일 11: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는 2차 북미정상회담 전 7~8개 부처 장관을 교체할 것이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11일 "현실적으로 2월 내에는 쉽지 않다"고 밝혔다. 2차 북미정상회담이라는 메가톤급 이슈에 개각을 진행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1일 개각설에 대해 "100% 장담할 수는 없지만,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2월에는 (개각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사진=뉴스핌 DB>

이 관계자는 이낙연 총리도 쇄신을 위해 개각 대상에 포함될 것이냐는 질문에 "그럴 가능성은 제로"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해 연말부터 개각을 준비해왔다. 문재인 정부 출범부터 자리를 지켜온 1기 장관들 중 내년 총선에 출마하는 장관들과 일부 평가가 낮은 장관들이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체 대상 1순위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을 비롯해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 문 대통령과 임기를 같이 한 현역 의원들이고, 총선 출마가 유력한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도 교체가 유력하다.

청와대는 현재 여전히 개각 여부와 후임자에 대한 검증 작업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가 2월 개각에 대해 부인하면서 개각은 이제 3월 이후로 넘어가게 됐다.

개각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 이후가 될 가능성도 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 조명균 통일부장관 등 외교안보라인은 문 대통령의 취임과 임기를 함께 했고, 그동안의 격무에 피로가 쌓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라는 메가톤급 외교이슈가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개각은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이후 조금 더 큰 폭으로 이뤄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다만 이낙연 국무총리에 대한 문 대통령의 신임이 큰 것으로 확인되면서 국무총리 교체는 이번 개각에서는 제외될 것이 확실시된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