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환경호르몬 '프랄레이트' 분해 능력 뛰어난 신종 미생물 발견

신종 미생물 '노보스핑고피움 플루비' 명명하고 특허출원
친환경 담수생물소재…독성 화학물질 안전제거 기여 전망

  • 기사입력 : 2019년02월11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2월11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최근 환경호르몬인 프탈레이트의 분해능력이 뛰어난 미생물이 발견돼 관련 특허출원 후 상용화 연구가 진행 중이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지난해 3월 경북 김천시 농공단지 인근의 낙동강 지류에서 신종 미생물 '노보스핑고비움 플루비(가칭)'을 발견했다고 11일 밝혔다.

노보스핑고비움 플루비 사진 [사진=환경부]

이 신종 미생물은 원핵생물로 일반적으로 세균 또는 박테리아에 속한다. '노보스핑고비움 플루비'는 노보스핑고비움(Novosphingobium) 무리에 속하는 미생물이 강(fluvii)에서 발굴됐다는 뜻을 갖고 있다.

노보스핑고비움 속(genus Novosphingobium)은 강, 호소, 토양 등의 다양한 환경에서 흔하게 발견되는 미생물 집단으로 노보스핑고비움 속에 속하는 미생물들 중에는 다양한 유기물질들을 분해하고 섭취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생물자원관 연구진이 지난해 3월부터 최근까지 이 신종 미생물의 프탈레이트 분해 능력을 실험한 결과, 다이부틸프탈레이트 등 다양한 종류의 프탈레이트를 분해할 뿐만 아니라 10ppm에서 4000ppm에 달하는 폭넓은 농도의 조건에서도 분해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학계에 프탈레이트 분해 능력을 갖춘 것으로 알려진 로도코커스 미생물의 경우 1000ppm의 프탈레이트를 10일이 지나도 50% 정도밖에 분해하지 못하는 반면, '노보스핑고비움 플루비'는 이보다 최대 2배 빠른 속도로 약 5일 만에 오염된 프탈레이트를 모두 분해했다.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이나 비닐의 유연성을 증가시키는 가소제 성분으로 다양한 플라스틱 생활용품을 제조하는데 사용하는 물질이다.

화학구조 차이에 따라 여러 종류의 프탈레이트가 존재하며 환경호르몬으로 알려진 다이부틸 프탈레이트(Dibutylphthalate, DBP) 등은 어린이 완구용품이나 화장품 용기 등을 제조할 때 사용량을 최소화하도록 제한되기도 한다.

환경호르몬은 에스트로젠과 안드로젠 같은 스테로이드계 호르몬의 유사체 또는 억제제로 비정상적인 호르몬 작용을 유도하는 내분비계 교란물질을 의미한다. 인체 생리기능을 교란시켜 성호르몬의 이상으로 생식능력을 저하시키거나 갑상선 호르몬의 작용을 교란시켜 암을 유발한다.

연구진은 이번 '노보스핑고비움 플루비'가 프탈레이트 등의 환경호르몬을 제거할 수 있는 환경정화 기술을 개발하는데 도움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노보스핑고비움 플루비'를 활용해 프탈레이트가 함유된 폐수에 대한 친환경적 환경정화 방법을 탐색하는 등 상용화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민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장은 "환경호르몬 등 독성 화학물질을 안전하게 제거할 수 있는 담수생물자원을 발굴한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오염된 하천 및 지하수 환경을 친환경적으로 복원하는데 활용할 수 있는 유용담수생물자원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