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문화예술관람률 15년 만에 80%대 돌파…국민, 1년에 5.6회 문화생활

분야별 관람률 영화가 가장 높아
가구소득별 문화예술 관람률 상승
60대 이상 관람객 문화예술 관람률도 ↑

  • 기사입력 : 2019년02월11일 10:14
  • 최종수정 : 2019년02월11일 10: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문화예술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참여의지가 커지면서 지난해 문화예술관람률은 81.5%로 2년 전보다 3.2%P 증가했다. 

11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원장 직무대행 김향자)은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2018년 문화향수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년마다 이뤄지는 이 조사는 전국 17개 시도(제주도 및 세종시 포함)의 만 15세 이상 남녀 1만558명을 대상으로 2017년 8월 1일부터 지난해 7월 31일까지 1:1 가구 방문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2018년 문화예술행사 관람률은 81.5%로 2016년 78.3% 대비 3.2%P 증가했다. 아울러 이는(2003년 문화예술행사 관람률 62.4%) 15년 만에 19.1%P 상승한 수치로, 80% 진입은 처음이다.  

문화예술행사 관람률 변화 [표=문체부]

문화예술행사 관람횟수는 지난 1년간 평균 5.6회로 2년 전(5.3회)보다 0.3회 증가했다.

분야별 관람률은 문화예술 전 분야에서 상승했다. △대중음악/연예는 6.5%P △문학행사는 3.1%P △뮤지컬은 2.8%P 늘었다. 미술전시회, 영화의 상스폭이 가장 컸다. '대중음악/연예'(21.1%), 미술전시회(15.3%), 연극(14.4%), 뮤지컬(13.0%)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읍·면지역의 문화예술 관람률이 2016년 대비 6.0%P 상승한 71.7%로 조사돼 대도시(85.2%), 중소도시(82.1%)와 관람률 격차가 다소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분야별 문화예술행사 관람률 변화 [표=문체부]

월평균 가구소득별 문화예술 관람률은 100만원 미만인 경우 42.5%, 100만~200만원 미만 58.4%로 2016년 대비 각각 11.6%P, 12.7%P 상승했다. 다만 월평균 600만원 이상 가구의 문화예술 관람률 91.9%와 비교할 때 격차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에 따른 문화예술 관람률은 60대 이상의 상승폭이 두드러졌다. 문화예술 관람률은 2016년 대비 60대는 9.0%P, 70세 이상은 7.5%P 각각 증가해 64,7% 46.9%로 나타났다. 30대 이하의 문화예술 관람률은 90%가 넘었다.

연령별 문화예술 관람률변화 [표=문체부]

문화예술행사에서 우선적으로 보완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 32.8%가 '작품의 질을 높여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어 '관람비용을 낮춰야 한다'가 28.0%, '가까운 곳에서 열려야 한다'가 13.3%, '더욱 자주 개최돼야 한다'가 12.5%였다.

문체부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문화활동의 참여 기회가 부족한 문화 소외 계층을 대상으로 한 문화누리카드의 지원금 인상(2018년 7만원→2019년 8만원),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SOC) 확충 등 일상에서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