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 對中 관세 올리면 美 일자리 200만개 증발

  • 기사입력 : 2019년02월09일 05:01
  • 최종수정 : 2019년02월09일 05: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90일간 휴전을 선언한 미국과 중국이 무역 전면전을 재개할 경우 미국 일자리가 100만개 사라질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특히 협상 시한이 종료되는 내달 1일까지 돌파구이 좌절, 트럼프 행정부가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관세를 25%로 높일 경우 일자리 타격이 200만개를 넘어설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좌)이 백악관 집무실에서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오른쪽에서 두 번째)와 회동하고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 같은 주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동을 취소한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8일(현지시각) 워싱턴 소재 컨설팅 업체 트레이드 파트너십 월드와이드는 미국과 중국의 정책자들이 무역 협상 타결이나 시한 연장에 합의하지 못하고 내달 2일부터 관세 인상이 강행될 경우 미국 일자리가 200만개 이상 사라질 위기라고 주장했다.

지난해 미국은 총 25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대해 10% 혹은 25%의 관세를 적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90일간의 협상이 불발될 경우 2000억달러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현행 10%에서 25%로 올릴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시장 전문가들은 경기 한파 속에 양국 정책자들이 경제 냉전보다 협상 시한 연장을 선택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과 2차 담판을 갖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다시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트레이드 파트너십 월드와이드는 보고서를 내고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 인상과 중국이 보복에 나서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벌어질 경우 미국 GDP가 1.4% 위축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제조 및 수출업계가 비용 상승과 매출 감소에 위기를 맞으면서 총 223만개에 달하는 일자리가 소멸할 수 있다는 경고다. 아울러 4인 가족을 기준으로 미국 가계의 타격이 2294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중국이 농산물과 에너지 등 미국으로부터 수입을 대폭 늘리기로 하면서 양국의 협상이 진전을 이뤘지만 비관세 쟁점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한 상황이다.

지난 12월1일 양국의 무역 휴전 합의안에서 미국은 중국에 기술 강제 이전과 사이버 공격을 차단하는 한편 지적재산권을 보호하기 위한 경제 개혁안을 90일 이내에 내놓을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중국은 소극적인 움직임을 유지하는 한편 단기간에 전면적인 개혁안을 마련하는 것은 무리라는 입장이다.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과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은 중국과 무역 협상 타결까지 갈 길이 멀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미국의 관세 인상을 경계하는 목소리가 안팎에서 번지고 있다. 제조업계부터 농가에 이르기까지 파산 위기에 내몰리는 가운데 로버트 죌릭 전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지난달 홍콩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관세 시행이 자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 시한이 코 앞으로 다가왔지만 양측 정책자들은 합의안 초안조차 마련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