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종합] 이인희 고문 빈소 이틀째…삼성家·재계 ‘추모 행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침통한 표정으로 묵묵부답
-홍라희·이서현 모녀, “큰 어른이 가셨다”
-손경식 회장 “따뜻하신 분…감사한 마음 크다”
-이수빈·권오현 등 삼성 계열사 사장단도 빈소 조문

  • 기사입력 : 2019년01월31일 18:11
  • 최종수정 : 2019년02월01일 09: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준호 민경하 기자 = '삼성가(家) 장녀'인 고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의 장례 이틀째인 31일 고인을 배웅하기 위한 조문객들의 발길이 하루종일 이어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가 직계 가족들은 이른 아침부터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고인을 기렸고, 오후에는 삼성 계열사 사장단이 방문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애도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31일 오전 8시53분께 고인의 빈소를 찾아 10분여 간 조의를 표했다. 이 부회장은 취재진 질문에 입술을 굳게 다문 채 침통한 표정으로 빈소를 빠져나갔다.

10시 27분에는 고인의 올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이 딸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과 함께 빈소를 찾았다. 홍 전 관장은 “큰 어른이 가셨다. 집안에도 나라에도 큰 어른이 가셔서 애통하다”며 어렵게 입을 땠다.

이어 들어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도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고 빈소에 들어섰다. 창백한 표정에 침통함이 묻어났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사진=민경하 기자]

범 삼성가에서는 오전 9시35분께 고인의 동생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과 그의 딸인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이 빈소를 방문했다. 해외 출장으로 빈소를 찾지 못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부인인 한지희 씨도 함께 빈소를 찾았다.

삼성 창업주인 고 이병철 회장의 8남매 중 막내딸로 태어난 이 회장은 장녀인 이인희 고문과 우애가 매우 두터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장례 첫 날인 30일에도 빈소를 찾아 4시간 넘게 머물렀던 이 회장은 둘째날도 검은색 상복 차림으로 달려와 약 6시간 동안 고인의 마지막 곁을 지켰다.

고인이 기독교 신자였던 점을 감안, 기독교식으로 치러진 장례식에는 조문객들이 목례 후 놓은 국화꽃들로 빈소가 가득 채워졌다. 조문객들은 고인의 생전 모습을 추억했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은 “고인은 아주 따뜻한 분으로 항상 잘 대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이 크다”며 “경영인으로서도 지금의 한솔그룹 성장에 크게 기여하신 분”이라고 말했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31일 오전 9시 35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고(故)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민경하 기자]

특히 이날 10시50분부터는 장례식장 염습실에서 삼성그룹 유족 등이 참관한 가운데 고인의 입관식이 예배 형식으로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치러졌다. 고인의 막내동생인 이명희 회장은 비통함을 감추지 못한 채 5분여 만에 입관실을 나와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약 40분간 진행된 입관예배를 마치고 11시 28분께 홍라희 전 관장과 이부진 사장 등 고인의 유족들이 침통한 표정으로 입관식을 빠져나왔다. 이 사장은 참았던 눈물을 훔쳤다. 이 사장은 이후 빈소에서 유족들과 고인을 기리다 12시 40분께 빈소를 빠져나왔다.

오후에도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려는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빈소를 찾았고, 가수 이미자, 하춘화씨와 정현 테니스선수 등 문화계 인사들의 조문도 잇달았다.

오후 1시가 되자 정유경 총괄사장이 한 살 터울배기 사촌동생인 이서현 이사장과 함께 빈소를 나와 가벼운 인사를 나누고 돌아갔다. 오후 3시20분에는 홍라희 여사와 이명희 회장도 슬픔을 참은 채 빈소를 빠져나왔다.

이수빈 삼성생명 회장 등 삼성 계열사 사장단 20여명이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의 빈소에 조문한 후 나오고 있다.[사진=박준호 기자]

범삼성가 총수들이 돌아가고 오후 4시가 되자 이수빈 삼성생명 회장과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등 삼성그룹 계열사 사장단 20여명이 고인의 빈소를 함께 방문했다.

이수빈 회장은 생전 고인에 대한 기억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선대회장 계실 때 비서실에 있으면서 가족분들 자주 뵙기도 하고 그랬다”며 “걷는 게 불편하시다는 얘기를 전해 듣기는 했는데 세상을 떠나셔서 더없이 슬프다"고 애통함을 표했다.

한편, 지난 30일 별세한 이인희 고문은 1929년 경상남도 의령에서 이병철 선대회장의 4남 6녀 중 장녀로 태어났다. 1948년 이화여대 가정학과 재학 중에, 조운해 전 강북삼성병원 이사장과 혼인해 3남 2녀의 자녀를 뒀다. 1979년 호텔신라 상임이사로 취임해 경영 일선에 뛰어들었다.

이 고문의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7호실에 마련돼 있으며 발인은 2월 1일 오전 7시 30분이다. 장지는 강원도 원주 한솔오크밸리 인근이다.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