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전현희 택시카풀TF "택시 활용하는 공유경제 플랫폼 만들겠다"

"현재 쓰이는 택시 애플리케이션보다 더 편리한 택시플랫폼 마련"

  • 기사입력 : 2019년01월25일 16:06
  • 최종수정 : 2019년01월25일 16: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택시와 플랫폼의 상생발전을 위한 사회적대타협기구’가 택시를 공유경제 플랫폼에 접합하는 방향으로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25일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TF 위원장은 25일 2차 회의를 마치고 “자가용이 아닌 택시와 플랫폼 기술 결합, 택시발전은 물론 4차산업 기술을 활용해 국민에게 편리한 택시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을 우선 검토·논의한다”라고 합의문을 발표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정주환 카카오 모빌리티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택시-카풀 사회적대타협기구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kilroy023@newspim.com

전 위원장은 “지금 사용하지 않는 자원을 활용해 편익을 창출하는게 공유경제 목적이다”라며 “영업하지 않고 쉬는 택시를 활용하는 등 택시산업을 새로운 공유경제 플랫폼으로 보자는 합의를 이뤄냈다”고 말했다.

전 위원장은 이어 “택시 4단체 대표들과 카카오 모빌리티 대표, 국토교통부, 민주당이 공동으로 동의했다”며 “오늘은 원칙을 합의했고 구체적인 방안은 추후에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회적대타협기구에서는 앞으로 △플랫폼과 택시 결합모델 △택시업계와 정부 발전방안 △정부 지원안과 규제여부 등을 주로 논의한다고 알려졌다.

전 위원장은 “사회적대타협기구는 이해관계자들의 소통과 양해로 현재 순항중”이라며 “국민 우려 큰 만큼 조속한 시일 내에 합의를 도출하겠다”고 밝혔다.

다음 사회적대타협기구 논의는 오는 2월 11일 국회에서 열린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