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PC방 알바 경쟁률이 13대 1"...폐점 매장·알바 축소에 '속수무책'

국민청원에 "점주·알바 같이 살 수 있게" 알바생이 호소

  • 기사입력 : 2019년01월21일 16:06
  • 최종수정 : 2019년01월21일 19: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 "다음 주에 가게 문을 닫는다고 하니, 알바 자리 다시 알아봐야죠."

"평일 오후 4~5시간 알바로는 월 100만원 채우기 힘들어요."

올해 최저임금 8350원이 적용된 지 20여일. 자영업자나 아르바이트생이나 속수무책 상황은 여전하다. 특히 이달부터 인건비가 부담스러운 점주들이 아르바이트 시간이나 인원을 급격히 줄이면서 알바 자리를 구하기가 더욱 힘들다는 목소리가 이어진다.

◆ "겪어본 적 없는 취업난, 알바난으로 간접 체험"

서울 시내 한 편의점 [사진=뉴스핌DB]

21일 한 대학입시 유명 블로그에는 아르바이트를 구하기 어렵다는 게시글이 이어지고 있다. '요즘 알바도 경쟁시장'이라는 제목의 글에는 "PC방 알바를 구하는 데 경쟁이 13대 1이었다"면서 "무슨 대학입시도 아니고 알바 경쟁까지 해야하느냐"는 하소연이 올라왔다.

다른 게시글에는 "알바 구하기가 너무 어려운 시기인 것 같다. 취업난을 간접적으로 경험하고 있다"는 글이 있었다. 또 다른 대학생은 "편의점이나 PC방 알바 자리는 찾아보기도 어려울 지경"이라며 "대학보다 알바 합격하는 게 더 힘들다"고 꼬집었다.

인천에 대형 카페 프랜차이즈에서 알바를 한다는 A씨(25)는 "일하고 있는 카페가 이달 말에 문을 닫게 돼 다음 달에 새로 일할 알바 자리를 알아보고 있다"며 "간신히 구한 알바 자리가 없어져서 막막하다"고 털어놓았다.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이달 들어 최저임금 때문에 힘들다는 자영업자뿐만 아니라, 아르바이트생들의 글도 줄을 잇고 있다.

한 청원자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알바 자리뿐만 아니라 일할 수 있는 시간마저 줄고 있다"면서 "학생들은 알바를 하면서 용돈벌이를 하거나 사회 경험 등을 하고 있는데 알바 자리를 구하기 어려워지면 피해를 입을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인건비 부담으로 알바생을 최소로 운영하면서 알바 경쟁이 고조되고 있는 셈이다. 특히 1·2월은 방학 기간인 데다 졸업을 앞둔 학생들이 몰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알바 자리를 더욱 구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 청와대 청원게시판, "자영업자·알바 상생할 수 있게 해달라" 호소

하지만 자영업자들 상황도 여전하다. 지난해 말부터 인건비를 걱정하던 점주들은 알바 자리를 줄이며 허리띠를 졸라메고 있다. 이달에도 폐점하는 점포들이 속속 눈에 띄고 있다. 

지난해 12월 26일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올라왔던 '주휴수당 폐지' 청원글은 이날 기준으로 4만2500여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오는 25일까지 청원 기간은 얼마 남지 않았지만 약 한달 간 4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은 상태다. 

해당 게시글에는 "자영업자들 너무 힘들다", "알바도 이제 안 써야 하나보다", "자영업자도 아르바이트생도 함께 살 수 있는 법을 만들어달라" 등의 동의글이 이어지고 있다. 

제빵 프랜차이즈를 운영하는 점주 B씨는 "자영업자 대책을 내놓는다고 하는데, 지금까지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대책은 없었다"면서 "오죽하면 인건비 인상금을 정부에서 직접 지원하라는 얘기까지 점주들이 하겠느냐"고 강조했다.

일부 점주들은 인건비가 현재 직접적인 부담 요인이기는 하지만, 임대료나 원재료비 인상 등에 대한 지원도 시급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가맹점주협의회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폭이 최근 커지긴 했지만 매년 인건비 인상은 있어왔기 때문에 인상폭 조절과 함께, 추가적으로 부담이 되는 물가 인상이나 임대료 지원책 등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서울 시내 커피전문점(참고사진) leehs@newspim.com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