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금융위, 'ㅇㅇ페이'에 월 30만원 신용카드 기능 탑재 추진

충전 금액 모자라도 신용카드처럼 우선 결제...편의성 증진
페이업체 건의에 "전향적 검토"

  • 기사입력 : 2019년01월16일 15:48
  • 최종수정 : 2019년01월16일 15: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카카오페이나 네이버페이 등 각종 페이(전자지급수단)에 월 30만원 정도의 소액 신용카드 기능을 탑재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사진=금융위]

금융위원회는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서 진행된 '핀테크 현장간담회'에서 '페이업체에도 소액 신용공여 기능을 부여해 달라'는 건의에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권대영 금융위 금융혁신단장은 "선불업자에 여신 기능을 주면 건전성 규제도 들어가야 해 어려운 부분이 있지만 못할 것 같지는 않다"며 "핀테크 업체에 제한적인 규모의 신용공여 업무를 허용해 주는 것인데 이를 체크카드에 신용공여 기능을 넣은 하이브리드 카드와 같은 차원에서 고민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이브리드 체크카드가 월 30만원 정도를 소액으로 신용 결제할 수 있는 만큼 그 정도 수준에서 신용공여를 허용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융위가 해당 기능을 전격 허용할 경우 각종 페이에 충전된 금액이 모자라더라도 신용카드처럼 우선 결제할 수 있게 돼 편의성이 크게 증진될 것으로 보인다.

예컨대 소비자는 어떤 물건을 구매하려고 할 때 충전금액이 다소 모자라더라도 일단 결제를 하고 나중에 모자랐던 금액을 충전 및 입금하면 돼 불편함을 덜 수 있게 된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