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IB+] '10조짜리' 넥슨 매각, 난항 불가피한 이유들

"게임산업 침체 속 국내사 중 넥슨 인수할 만한 기업 없어"
모바일 등장에 국내 MMORPG 피로감...성장 둔화기
한국 따라잡아 중국 게임사들, 한국 기업 인수 매력 떨어져
넥슨, 흥행작 미미...4분기 연속 적자 예상 속 성장성 둔화

  • 기사입력 : 2019년01월11일 11:40
  • 최종수정 : 2019년01월15일 09: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민경 기자 = 김정주 NXC 대표가 본인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NXC 지분 전량(98.64%)을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전해지면서 인수자가 누가 될지에 증권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관련업계에선 사모펀드의 인수 컨소시엄이나 중국 텐센트 등을 유력 후보군으로 점치고 있지만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IB업계에 따르면 김정주 대표는 본인(67.49%)과 부인인 유정현 NXC 감사(29.43%), 개인회사인 와이즈키즈(1.72%) 보유분까지 총 98.64% 지분을 매물로 내놨다. 매각 주관사는 도이치증권과 모건스탠리다.

이번 매각 규모는 1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011년 일본 도쿄증권거래소에 상장한 넥슨의 시가총액은 11일 종가 기준 1조4129억엔(한화 약 15조)에 달해 NXC가 보유한 지분 47.98%의 가치만 7조원을 웃돈다. 경영권 프리미엄과 NXC가 별도로 보유한 계열사 가치를 더하면 가격은 훨씬 더 올라갈 수 있다.

국내 M&A 시장에 오랜만에 등장한 초대어급 매물인 셈이다. 한국 게임산업계에서 넥슨의 위상을 생각하면 과도한 가격은 아니라는 평가가 많지만 실제 매각에 이르기까진 난항이 불가피하다는 예상이 나온다.

한 국내 IB업계 관계자는 "확실한 중 하나는 국내에서 넥슨을 인수할만한 체력이 되는 곳이 없다는 것이다. 사모펀드들이 인수 컨소시엄을 만들어 사들일 순 있지만 국내 게임산업이 이미 쇠퇴기에 접어들어 그럴 가능성이 낮다"고 내다봤다.

주요 게임주 주가 추이 <자료=대신증권 HTS>

실제로 최근 몇 년간 국내 게임사들의 주가는 하향세다. PC, 콘솔 패키지 게임에서 온라인으로, 온라인에서 모바일로 이뤄지는 게임산업 구조 변화와 셧다운제 등 정부 규제를 겪으며 침체기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2011년 이후 국내 MMORPG 시장은 유저들의 피로도 증가와 모바일게임의 등장으로 성장 둔화기에 접어들었다"고 했다.

같은 시기 중국은 판호(게임유통 허가) 발급을 거부하며 해외 게임사 진출을 막고 자국 게임산업 육성에 힘썼다. 그 결과 중국은 최근 몇년 간 스마트폰으로 이용하는 모바일게임 시장을 선점하는데 성공했다. 현재 앱스토어의 국내 매출 차트 15위 중 절반 이상이 중국 게임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글로벌 게임산업 트렌드 2018년 연간호'에는 글로벌 매출 상위 순위에 아예 이름도 올리지 못했다.

중국 게임회사들의 기술력이 이미 한국을 따라잡은 수준이라는 것도 인수에 걸림돌이다. 주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신작 모멘텀'이 약하다는 것도 단점이다. 한 증권사 리서치센터 연구원은 "넥슨코리아 사업만 보면 4분기 연속 적자가 예상된다"며 "지난해 던전앤파이터를 제외하면 흥행작이 없다"고 전했다.

또다른 IB업계 관계자 역시 "중국 기업들의 자금력이 아무리 풍부해도 성장성이 없는 회사에 큰 돈을 들이진 않는다"며 "넥슨 유저들을 노린 것이라면 모를까 현실적으로 높은 가격과 현재 중국 게임사들의 기술력을 감안하면 살 이유가 없다"고 진단했다.

 

cherishming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