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폭스바겐, 수입차 3위 자신…”중형 SUV 티구안 없어서 못 판다“

인기모델 2차 물량, 오는 10월 이전 판매 추진

  • 기사입력 : 2019년01월11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1월11일 1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티구안 올스페이스는 지금 주문을 해도 상반기는 힘듭니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한 폭스바겐코리아 매장. 인기모델인 티구안 올스페이스(7인승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를 지금 구매할 수 있냐고 묻자 딜러는 “힘들다”고 답했다. 딜러는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작년 들어온 물량을 전부 소진했고, 대기 고객들이 있어서 올해 상반기 구매는 힘들다”고 말했다. 2차 물량 도입 시기에 대해 “확답할 순 없지만 3~6월이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티구안 올스페이스.[사진=폭스바겐코리아]

지난해 국내 시장에 성공적으로 복귀한 폭스바겐코리아가 올해 수입차 '빅3'로 진입을 꾀하고 있다. 지난 2016년 디젤게이트로 판매 중단 조치를 받은 폭스바겐코리아는 2년 만에 복귀, 9개월 동안 1만5390대를 팔면서 단숨에 수입차 4위를 차지했다.

11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폭스바겐코리아는 준중형 SUV 티구안, 티구안 올스페이스, 파사트GT 등 주력 차종의 2차 물량을 들여오기 위해 독일 본사 측과 협의하고 있다. 정확한 물량 규모와 수입 시기는 아직 미정이다. 그러나 딜러사 및 관련업계에서는 지난해 보다 5000대 이상 많은 2만 여대를 올해 4월 이후 들여올 것으로 보고 있다.

폭스바겐코리아 관계자는 “(티구안 등) 추가 물량이 언제 들어올지 확실치 않다”며 “본사 측과 협의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1~2개월 안에 들어오는 것은 어려울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양보다는 질적 성장에 집중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티구안은 폭스바겐코리아가 두번째 복귀 작으로 내놓은 플래그쉽 SUV다.

3000만 대 후반의 가격경쟁력과 상품성으로 출시 한 달 만에 2194대(2018년 5월 기준)를 판매, 메르세데스벤츠(5839대), BMW(5222대)에 이어 폭스바겐코리아를 3위 자리에 올려놨다. 같은 해 7월 폭스바겐코리아는 7인승 티구안 올스페이스를 출시해 판매 증가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티구안(올스페이스 포함) 판매대수는 4564대로 수입차 가운데 9위를 차지했다.

2018년 3월 출시한 중형세단인 파사트GT(유럽형)도 8개월만에 2715대가 판매됐다. 현재 폭스바겐코리아는 파사트TSI와 대형 세단인 아테온 등 2개 모델만 판매하고 있다.

폭스바겐코리아 관계자는 “시장에서 원하는 모델을 들여오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현재 유력하게 거론되는 신차로는 중형SUV 투아렉과 준중형 세단 제타 등이 있다. 

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