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비박계 구심점으로 떠오른 오세훈 "김무성 안 만났다"

한국당 국가미래비전특위, 11일 오전 경제사회분과 정책간담회
출마 시점 고심 중인 오세훈…초반부터 나서진 않을듯
"당 절대다수인 초·재선 의원들, 탈계파 리더십 희망"
비박계 좌장격인 김무성 의원과도 전당대회 얘긴 안나눠

  • 기사입력 : 2019년01월11일 10:27
  • 최종수정 : 2019년01월11일 10: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 중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탈계파'의 의지를 피력했다. 오 전 시장은 최근 당 안팎에서 비박계 당권주자의 대표 격으로 꼽히고 있다.

자유한국당 국가미래비전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오 전 시장은 11일 오전 국회에서 경제사회분과 정책간담회를 주재했다.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 전 시장은 "(전당대회) 체제나 선출방법 등이 결정되기 전에 출마선언 하기는 이르다"면서도 "다만 그 시점이 다가오고 있고, 이런저런 논의가 무르익어가고 있어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11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가미래비전특별위원회 토론회 '30·40대 왜 위기인가?'에서 오세훈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19.01.11 yooksa@newspim.com

한국당은 다음 주 중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와 전국 상임위원회를 거쳐 차기 당 지도체제와 전당대회 선출 방식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에 다음 주께부터 전당대회 출마자들의 출마 선언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오 전 시장은 원외 인사인 만큼 초반부터 나서기보다는 주요 당내 인사들의 선언이 있은 후 출마 회견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당 안팎에서는 비박계의 당권 대표주자로 오세훈 전 시장을 꼽는 분위기다. 대중적인 인지도도 높은데다 한동안 정치계를 떠나 있었던 만큼 새로운 이미지를 부각시킬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정작 오 전 시장은 이날 '탈 계파'를 강조했다.

그는 "제가 110명이 넘는 국회의원님들 방을 일일이 돌면서 한분 한분 의견을 취합했다"면서 "그 결과 당의 절대 다수를 차지하는 초·재선 의원들이 초계파, 탈계파의 리더십을 발휘해 통합의 총선, 미래로 가는 총선으로 이끌 사람을 희망했다"고 설명했다.

오 전 시장은 이어 "밑바닥에 흐르는 이러한 저류를 확인한 이상 앞으로도 당 지도부를 구성해야 하는 분들은 이같은 당 구성원들의 염원을 담아야 한다"면서 "더불어 혹시라도 남아있는 계파색이 있는 분들도 아우르는 통합의 리더십을 보여주는 것이 총선과 대선을 위해서도 필요하지 않나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박계 좌장 격인 김무성 의원과도 전당대회에 대해서는 얘기를 따로 나누지 않았다고 밝혔다.

전날 한국당이 의원총회를 열고 차기 당 지도체제에 대해 논의한 것과 관련해 오 전 시장은 "현장에서는 집단과 단일지도체제가 절반씩 입장이 나온 것으로 전해들었다"면서 "어느 시스템이든 장단점이 있어 그것만 보고 결정할 문제는 아니고, 어떤 제도적 변화가 총선 승리나 대선 승리를 일궈낼 수 있느냐에 초점을 맞춰 판단이 이루어질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11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가미래비전특별위원회 토론회 '30·40대 왜 위기인가?'에서 오세훈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19.01.11 yooksa@newspim.com

한편 오 전 시장이 이끌고 있는 국가미래비전특위는 이날 김용하 순천향대 교수·옥동석 인천대 교수·윤창현 서울시립대 교수·조장옥 서강대 명예교수, 이명수·김승희·윤종필·임이자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30-40대 왜 위기인가?'를 주제로 정책간담회를 가졌다.

오 전 시장은 "이 정부의 경제정책이 자신들의 주 지지층인 3040 세대에 좌절감과 상대적 박탈감을 안기고 있다"면서 "사람중심 경제가 아닌 이념중심 경제, 미래세대는 없고 표를 가진 현세대만 있으며 저소득층과 취약계층은 없고 신기득권층과 상용직을 비롯한 먹고살만한 분들이 있을 뿐"이라며 정부의 경제정책을 비판했다.

한국당 국가미래비전특위는 조만간 유튜브 등을 통해 한국당의 외교안보 및 경제구상 등에 대한 비전을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