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경남도, 통영 낚시어선 전복 사고 실종자 구조 총력

  • 기사입력 : 2019년01월11일 10:37
  • 최종수정 : 2019년01월11일 11: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경남=뉴스핌] 남경문 기자 = 경남도는 11일 오전 4시 57분께 통영시 욕지도 남방 43해리 해상에서 발생한 낚시어선 전복사고와 관련해 김경수 도지사가 행정안전부장관이 주재한 영상회의에 참석해 대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11일 오전 통영 욕지도 낚지어선 전복사고와 관련해 김영춘 행정안전부 장관이 주해한 영상대책 회의에 참석해 구조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사진=경남도]2019.1.11.

경남도를 비롯한 통영시, 여수시, 합참, 해수부, 해경 등이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는 김영춘 장관 지시로 전남도 여수시에 사고수습본부를 설치했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총 12명을 구조(선외구조 7명, 선내구조 5명)했으며, 남은 실종자 2명의 구조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낚시어선에는 총 14명이 타고 있었다.

구조된 인원은 현재 응급조치 후 신속하게 인근병원으로 이송 중에 있지만 3명은 의식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수 도지사는 이날 "통영해양경찰서에 설치된 현장본부가 실종자 2명을 구조할 때까지 모든 지원을 다해 주라"고 지시했고 사고 수습이 우선이라며 현장방문도 취소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