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프로야구] KT 위즈, 토종 투수·내야수 강화로 ‘가을야구’ 노린다

  • 기사입력 : 2019년01월09일 09:12
  • 최종수정 : 2019년01월09일 09: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태훈 인턴기자 = 만년 최하위에 머물렀던 KT 위즈가 올 시즌 토종 투수와 내야수 수비력 강화로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린다.

프로야구 구단 KT는 2015년 1군에 합류한 뒤 2017년까지 3년 연속 최하위에 머물렀다. 지난해에는 드디어 꼴찌를 탈출했지만, 한 단계 위인 9위로 시즌을 마감해 아쉬움을 남겼다.

KT의 제3대 사령탑으로 부임한 이강철 감독은 올 시즌에는 중위권을 넘어 가을야구를 목표로 정했다. 특히 불안한 마운드와 수비 안정화를 내세웠다.

불안한 마운드에서 가장 기대를 걸고 있는 선수는 2019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1순위로 KT 유니폼을 입은 이대은이다.

2차 1라운드로 KT 위즈 유니폼을 입은 이대은의 활약이 기대된다. [사진= KT 위즈]

이대은은 미국 마이너리그와 일본 프로야구 지바 롯데 마린스를 거쳤다. 비록 메이저리그 무대는 밟지 못했지만 2015년 지바 롯데에서 9승9패4홀드 평균자책점 3.84의 성적을 남겼다.

이후 프리미어 12를 통해 국가대표 경험까지 쌓은 뒤 경찰 야구단에서 군 문제까지 해결했다. 2군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선보였던 이대은이 1군 무대에서 통할지는 지켜봐야 알 수 있지만, 그가 쌓은 기록을 봤을 때 충분히 통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대은의 첫 시즌 목표는 선발 10승이다. 그동안 KT에서는 토종 투수로 10승을 쌓은 선수가 없었다. 2017년에는 고영표가 8승, 지난해에는 금민철이 8승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은 금민철은 이변이 없는 한 재계약을 통해 KT에 남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군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고영표는 올 시즌 사회복무요원으로 인해 팀을 떠나기 때문에 이대은의 활약 여부가 중요하다.

이숭용 KT 단장은 "올 시즌 영입한 외인 투수 라울 알칸타라와 윌리엄 쿠에바스, 이대은까지 1~3선발은 괜찮다. 김민이 4선발로 제 몫을 해주면 로테이션이 원활해질 수 있다"고 기대했다.

지난해 ‘고졸 루키’였던 김민은 9경기에서 4승2패 평균자책점 5.06을 기록했다. 특히 롯데 자이언츠와의 시즌 최종전에서는 7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가능성을 보였다.

한국판 ‘이도류’ 강백호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2018시즌 올스타전에서 깜짝 마운드에 오른 강백호는 150km 강속구를 바탕으로 2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투수로서의 자질을 보였다. 김진욱 전 감독은 부상의 위험이 있어 타자로만 기용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동욱 감독은 "스프링캠프 때 생각해 보겠다"며 여지를 남겼다.

이동욱 감독은 수비에서 심우준을 키포인트로 꼽았다. 지난해 KT의 주전 유격수로 떠오른 심우준은 13개의 실책을 기록했다. 실책 수가 많은 것은 아니지만 전체적인 안정감에서 떨어졌다는 평가다. 이 감독은 "심우준이 수비의 핵심이다. 유격수가 센터 라인을 잘 지켜줘야 팀 수비가 안정된다"며 심우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강백호가 올 시즌 '이도류'로 거듭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 KT 위즈]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