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김정은 2기 출범 예고…오는 3월 10일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선거 실시

경제건설 노선 맞춤형 관료 등용 가능성

  • 기사입력 : 2019년01월09일 07:53
  • 최종수정 : 2019년01월09일 07: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북한이 오는 3월 10일 한국의 국회의원 격인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을 선출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체제 2기가 꾸려지는 셈이다.

조선중앙통신은 9일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사회주의헌법 제90조에 따라 최고인민회의 제14기 대의원선거를 주체 108(2019)년 3월 10일에 실시한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그러면서 “이와 관련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결정이 8일에 발표됐다”고 덧붙였다.

최고인민회의는 북한이 형식상 ‘최고주권기관’이라 부르는 조직으로 한국의 국회에 해당한다. 원의 임기는 5년이다. 현재 제13기 대의원은 지난 2014년 3월 선거를 통해 구성됐다.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최고인민회의 제13기 제6차회의가 진행되고 있다.[사진=노동신문]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은 전국 선거자 명부에 등록된 북한 주민들이 선출하지만 사실상 조선노동당에서 확정된 사람만 선출된다.

이번 선거에서는 김 위원장이 언급한 ‘경제건설’ 노선에 맞는 경제관료의 기용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북한 노동당에 따르면 최고인민회의는 헌법과 법령을 수정하고 국가의 모든 정책의 기본원칙을 세우며 예산과 관련된 보고를 심의·의결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정기 회의는 보통 1년에 상·하반기 두 차례 회의를 소집한다. 임시 회의는 수시로 가진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당에서 결정한 사항들을 추인만하는 형식적인 기관에 불과하다는 평가도 나온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