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손흥민 ‘평점 6.2‘ 첼시전 승부 가른 VAR... 토트넘, 카라바오컵 4강1차전 1대0승

  • 기사입력 : 2019년01월09일 06:51
  • 최종수정 : 2019년01월09일 06: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이 투톱으로 선발 출격, 79분간 활약하며 골을 노렸으나 이번에는 첼시의 방어에 막혔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간)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8~2019시즌 카라바오컵(리그컵) 4강 1차전서 해리 케인의 PK골로 1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손흥민(27)은 해리 케인와 함께 투톱으로 선발 출격했다. 공격형 미드필더는 델리 알리, 중원은 에릭센, 윙크스, 시소코, 골대는 가사니가가 지켰다.

손흥민이 첼시전에서 시즌 13호골을 노렸으나 필사적인 상대 수비에 막혀 다음 경기를 기약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손흥민은 2년전 ‘다리위의 혈투’(첼시 홈구장 스탬포드 브릿지)로 지금까지 회자되고 있는 토트넘과 첼시전에서 골을 터트렸다. 당시 첼시 감독이 2002년 월드컵4강 신화를 썼던 히딩크가 임시 감독을 맡았던 때였다. 그때 토트넘에서는 손흥민과 수비수 알더베이럴트, 골키퍼 요리스를 제외하고 해리 케인까지 전원 옐로 카드를 받은 바 있다.

그리고 올해 첼시전에서 손흥민은 50m 드리블에 골로 극찬을 받았다. 당시 손흥민은 2대0으로 앞선 후반9분 첼시 조르지뉴를 따돌린 뒤 다비드 루이스까지 제친후 왼발 슈팅으로 첼시 골망을 갈랐다.

이날 첼시는 손흥민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전반3분만에 상대 진영을 돌파, 박스까지 다다랐으나 크리스텐센에 막혔다. 후반전에도 마찬가지였다. 후반21분 박스 오른편을 침투, 골을 노렸으나 첼시의 적극적인 수비에 불발, 7연속 공격포인트 달성이 무산됐다.

토트넘의 골은 VAR 끝에 나왔다. 2년전의 혈투와 다른 점이 있다면 ‘비디오판독’이었다.
해리 케인은 케파와 충돌상황서 얻은 비디오 판독(VAR)서 키커로 나서, 골을 성공시켰다. 전반26분 PK 상황서 해리 케인은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켰다.

첼시는 전반 막판과 후반전에도 만회골을 넣으려 지루를 투입하는 등 필사적인 공격을 펼쳤지만 여의치 않았다. 손흥민은 후반34분 라멜라와 교체돼 휴식을 취했다.

유럽축구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2를 매겼다. 골을 기록한 해리 케인이 평점 7.4로 최고 평점, 뒤를 이어 에릭센이 7.2점, 윙크스가 7.1점을 받았다. 손흥민과 교체된 라멜라는 6.0을 기록했다. 포백은 대부분 7점대를 받았고 골키퍼 가사니가도 7.2점을 받았다.

손흥민은 14일 맨유와의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서 시즌 13호골에 도전한 후 아시안컵에 합류한다.

손흥민은 예상 몸값 1206억원으로 유럽 5대 빅리그 선수 가운데 33위를 차지하기도했다. 국제축구연맹(FIFA)과 스위스 뇌샤텔 대학이 설립한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 축구연구소가 7일 발표한 5대 빅리그 선수 이적 가치 순위에 손흥민은 9390만유로(약 1206억원)의 예상 몸값으로 산정됐다.

2015년 이적료 3000만유로(약 393억원)에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토트넘 유니폼으로 이적한 손흥민은 뛰어난 활약으로 자신의 몸값을 3배로 끌어올렸다. 그는 100위 안에 진입한 유일한 아시아 출신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카라바오컵 2차전은 22일 첼시 홈구장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다. 

해리 케인이 전반 26분 페널티킥 골을 성공시키는 장면.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