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위기의 미래에셋대우 S&T, '데이터분석·헤징스킬' 김연추 활용법은?

트레이딩부문 영업이익, 전년대비 반토막..위기감 고조
한투 출신 김연추 상무 수혈해 ELS·ELW 수익회복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01월07일 14:00
  • 최종수정 : 2019년01월07일 14: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7일 오전 11시22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전선형 이동훈 김형락기자= 미래에셋대우가 최근 부진한 세일즈앤드트레이딩(Sales&tTrading) 부문의 실적 개선을 위해 업계 ‘연봉킹’ 인력을 대거 충원, 업계 이목이 한껏 쏠린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1일자로 트레이딩1 부문의 인력을 물갈이했다. 영업이익이 급감한 사업 부문을 정상화하기 위한 극단의 조치다. 올해 국내외 주가 움직임이 보합세를 이어갈 것이란 전망도 트레이딩 부문에 힘을 기울이는 이유다.

서울 을지로 미래에셋대우 사옥 모습 <사진=미래에셋대우>

◆ 트레이딩 수익률 내리막..위기감 고조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는 최근 한국투자증권 출신 김성락 투자금융본부 전무와 김연추 차장을 영업해 트레이딩 부문의 재건에 나섰다. 주식 및 채권매매, 파생운용 등을 다루는 트레이딩 부문은 직원의 역량에 따라 수익률이 크게 갈리는 부서다.

미래에셋대우는 내부적으로 세일즈앤드트레이딩 부분의 실적 악화에 고민이 컸다. 작년 상반기 이 부분 영업이익은 전년동기(1313억원) 대비 74% 급감한 341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 영업이익은 조금 개선된 695억원이지만, 전년동기(1829억원)과 비교하면 절반에도 못 미친다. 이 부문 수익률만 놓고 보면 초대형 IB 증권사 중 최하위 수준이다.

무엇보다 국내외 증시의 변동성이 확대해 투자 손실을 봤다. ELS(주가연계증권) 발행과 관련해 리스크 헤지(위험 회피)에 실패한 게 주범으로 꼽힌다. 영업이익 기여도가 가장 높았던 사업부의 위상도 최근엔 WM(자산관리)과 IB부문에 크게 뒤처졌다.

이런 분위기를 타계하기 위해 미래에셋대우는 업계 연봉킹을 불러들인 것이다. 지난 1일자로 트레이딩 1부문의 주력 인력을 새로 꾸렸다. 트레이딩 1부문 대표(부사장)로 김성락 전 한국투자증권 투자금융본부장을, 트레이딩 1부문 산하 에쿼티파생본부장(상무보)과 FICC파생본부장(이사대우)으로는 김연추 전 한국투자증권 투자공학부 팀장과 강현석 전 대신증권 FICC팀장을 각각 영입했다. ELS 운용팀장으로 김 본부장과 호흡을 맞췄던 프랑스 국적의 메르제르 다비드 사샤도 불러들였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이번 인력 충원은 트레이딩 부문의 실적 저하를 정상화하고 경쟁력이 한층 높이려는 조치”라며 “회사에 필요한 우수 인력은 앞으로도 적극 영입할 것”이라고 했다.

◆ 김성락·김연추 ‘맨파워’ 기대

김연추 본부장은 정확한 데이터 분석과 시장 전망으로 헤지운용에서 상당한 성과를 낸 것으로 전해진다. 일반적으로 시중 정보 값을 활용해 헤지를 운영하는데 김 본부장은 옵션 만기에 따른 변동성, 기초지수 배당성향 등을 직접 측정해 사용한다.

일례로 지난 2016년 HSCEI(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 급락 여파로 모든 증권사가 ELS 발행을 꺼리던 때, 오히려 김연추 본부장은 ‘HSCEI의 주가수익비율(PER)과 주가순자산비율(PBR)이 지나치게 저평가됐다’는 분석을 내리고 공격적으로 자체 헤지북 규모를 키워 큰 수익을 거머쥐었다.

한 증권사 임원은 “김연추 본부장의 고액 성과급은 ELS 덕이 컸다”며 “2015년 전후로 중국 증시가 폭락하며 깨지고 다른 증권사들이 ELS 발행을 중단할 때, 한국투자증권은 꾸준히 계속 발행했다. 이게 쌓이면서 덩치가 커지고 서로 상호 헤지되는 수준까지 온 것”이라고 귀띔했다.

전문가들은 김연추 본부장의 성장에서 한국투자증권이 보유한 인력 관리 시스템 및 기업문화도 한 몫 했다고 보고 있다.

한 증권사 파생담당 임원은 “사실 파생쪽은 인력 등 인프라 구축이 상당히 중요하다”라며 “은행지주 계열 증권사의 경우 손실에 대한 징계가 엄격한데, 한국투자증권은 손실대비 수익이 크면 그에 대한 보상을 잘해주는 편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이 임원은 또 “미래에셋대우도 김성락 대표와 김연추 본부장이 이끄는 대로 파생 분야 인력을 재편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지속적인 투자와 신뢰가 있어야 수익이 나는 부서 구조상 (수익이 나기까지) 시간은 좀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미래에셋대우는 양매도ETN 등 새로운 파생상품 개발에도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김연추 본부장은 한국투자증권 시절 ‘TRUE 코스피 양매도’ ETN을 개발해 대박을 냈다. 지난해 5월 말 상장한 이 상품은 당시 발행액수가 200억원이었다. 수익률이 좋다는 입소문이 퍼지자 최근 투자금액이 1조원까지 불어났다. 양매도ETN는 횡보장에서 수익이 발생하는 만큼 올해도 운용 성과가 기대된다.

증권사 한 관계자는 “김연추는 지난해 양매도 ETN을 개발해 타사보다 빠르게 시장을 선점하면서 히트를 쳤다”며 “미래에셋대우는 이런 새로운 파생상품에 대한 기대도 클 것”이라고 했다. 이어 “김성락 부사장과 김연추 상무는 미래에셋대우가 경쟁사대비 자기자본 및 운용 규모가 큰데 따른 성과 보상을 감안해 회사를 이직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inthera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