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출국 전 장애인바리스타가 만든 따뜻한커피한잔 어때요?

  • 기사입력 : 2018년12월07일 16:37
  • 최종수정 : 2018년12월07일 16: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인천공항 식음매장 18년 역사상 최초로 장애인 바리스타가 운영하는 카페가 제2여객터미널에 문을 열었다.

7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제2여객터미널 1층 입국장 중앙에 장애인 직원들이 근무하는 ‘스윗에어카페’가 문을 열었다.

‘스윗에어카페’는 지난 10월 31일 인천공항공사가 파리크라상(대표이사 권인태), 푸르메재단(이사장 강지원)과 체결한 ‘장애인 일자리 지원사업을 위한 공동협력 협약’에 따라 운영되는 매장이다. 인천 거주 장애인이 업무를 맡는다. 이처럼 장애인을 고용해 취약계층 자립지원과 지역사회 상생발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는 게 인천공항측 설명이다.

해당 매장에서는 정규직으로 고용된 장애인 직원들이 음료 제조와 판매를 직접 담당하고 있다. 쿠키를 비롯한 간단한 베이커리와 떡과 전통차와 같은 다양한 메뉴를 제공한다. 또한 365일 연중무휴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7일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1층 입국장 중앙(일반지역)에 개장한 장애인 고용매장 ‘스윗에어카페’에서 여객들이 음료를 주문하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스윗에어카페’에서 근무를 시작하게 된 장애인 바리스타 이장규 (26세, 남)군은 “여행을 좋아해서 다양한 여행객들에게 서비스를 할 수 있는 공항에서 일을 하게돼 기쁘다"며 "맛있는 커피를 만들어 손님들에게 행복을 선물하고 싶다"고 부푼 마음으로 말했다.

임남수 인천국제공항공사 여객서비스본부장은 "이번 카페 오픈으로 장애인들의 경제적 자립과 고용 창출에 힘을 보태게 되어 뿌듯하다"며 "앞으로도 취약계층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는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 고 강조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