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빙그레, 이르면 내년 1월부터 바나나우유 100원 인상

이르면 내년 1월 말부터 공급가 인상
편의점 기준 1300원에서 1400원으로

  • 기사입력 : 2018년12월07일 10:28
  • 최종수정 : 2019년03월08일 18: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빙그레가 내년 초 바나나맛 우유류의 가격 인상을 추진한다. 

빙그레는 바나나맛 우유의 가격 인상폭은 공급가 기준으로 7.7% 인상을 계획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유통 채널별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인상 시기는 유통채널 별로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 내년 1월 말에서 2월 초로 예상된다. 공급가 인상에 따라 소비자가도 편의점 기준 개당 1300원에서 1400원으로 100원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빙그레 바나나맛 우유의 마지막 가격인상은 지난 2013년으로 내년 인상될 경우 6년 만이다. 

빙그레 관계자는 "지난 기간 동안 여러 인상요인을 내부적으로 흡수해왔으나 더 이상 감내할 수 없어 불가피하게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미지=빙그레]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