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종합] '공복자들'이 체험한 공복의 가치는?…김준현·유민상·노홍철 등 '식탐인'들의 하루

MBC 새 예능 프로그램 '공복자들' 기자간담회

  • 기사입력 : 2018년12월06일 13:13
  • 최종수정 : 2018년12월06일 13: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공복자들'이 공복을 통해 얻을 수 있는 모든 가치를 들여다본다. 김준현부터 유민상, 노홍철, 미쓰라진 부부 등 다양한 '식탐인'들이 함께 한다.

MBC '공복자들'의 김지우·김선영 PD와 출연진은 6일 상암 MBC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출연자들을 24시간 동안 굶기는 방송이다. 비웠다가 더 맛있게 채우기 위한 방송"이라고 새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김선영 PD는 "과거 MBC 프로그램이 '저 사람이 끝까지 속을까?'에 집중했다면, 이 출연자들이 과연 24시간 공복을 끝까지 할 수 있을까, 굶고 나면 무엇을 먹을까, 두 가지가 관전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김지우 PD는 "먹방과 관찰이라는 포맷을 살짝 틀어서 만들었다. 먹지 않았을 때 사람들의 반응을 담아낸다. 공복 상태인 출연자들의 심리에 초점을 맞췄다"고 조금 더 재미를 느낄 수 있는 포인트를 덧붙였다.

오랜만에 파일럿에서 정규 편성된 MBC 주요 예능 프로그램에 컴백한 노홍철은 "이 프로그램은 일단 재밌다. 다양한 정보도 하면서 받고 있다. 하는 것도 즐겁지만 따라서 해봤다는 분도 많아 좋았다. 계속 보여줄 수 있어 기쁘다"고 출연 소감을 말했다.

[사진=MBC]

특히 유일한 부부 출연자인 미쓰라와 권다현은 약간의 긴장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권다현은 "예능 첫 출연인데 실수하지 않을까 걱정을 많이 했다. 보는 분들이 우리 부부를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미쓰라는 "에픽하이라는 팀을 떠나 권다현의 보호자로 출연하게 됐다. 막상 공복을 도전해보니 좋더라. 주변에 많이 추천해주고 싶다"고 얘기했다.

케이블 프로그램 '맛있는 녀석들'에서 활약한 김준현, 유민상은 이번에 함께 굶게 됐다. 일부에서 캐릭터가 겹친다는 지적에 김준현은 "확실히 유민상 씨가 훨씬 더 뚱뚱하다. 20kg이나 차이가 난다"고 재치있게 답했다.

김준현은 "이 프로그램은 유민상 씨가 있어서 같이 해본 것"이라고 출연 계기를 밝히며 "유민상 씨가 24시간 굶었다면서, 좋다고 했다. 몸에서 비워낸 게 사십 평생 처음일 텐데, 혈색이 좋아졌다. 붓기 싹 빠졌다. 그래서 섭외 들어온 김에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열의를 드러냈다.

유민상 역시 김준현을 언급하며 "저희가 함께 출연해서 안 먹는 것은 처음이다. 저도 굉장히 생소하고 할게 없었다. 재미있게 찍었다"고 또 다른 웃음을 예고했다.

지난 9월30일 파일럿으로 첫 선을 보인 '공복자들'은 쏟아지는 먹거리와 맛집 속에서 한 끼의 진정한 의미를 되짚었다. 건강관리, 다이어트 등 다양한 이유로 24시간 공복 후 한끼를 먹는 것에 동의한 공복자들의 일상 속 음식의 유혹을 이겨내는 모습을 담는다.

파일럿을 거쳐 정규 편성된 '공복자들'은 오는 7일 밤 8시50분에 첫 방송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