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외교통 윤상현 “김정은, 북미관계 개선 필요할 때 답방...지금은 이르다”

"김정은에게 남북관계는 북미관계의 종속변수"
"북미회담서 자기 패가 제대로 굴러가지 않을 때 남북회담 타진할 것"
"정부가 제안은 했을 것...아직 북이 응답을 주지 않은 상황으로 봐야"
"6.25 반성·천안함 폭침 사과·비핵화 로드맵 등 3대 조건 선결되야"

  • 기사입력 : 2018년12월05일 18:52
  • 최종수정 : 2018년12월05일 20: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은 최근 구체적인 날짜가 거론되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관련, “김정은은 북미관계에서 남북관계를 이용할 필요가 있을 때 답방할 것”이라며 “지금 상황은 이른다고 본다”고 현 시점에서의 답방은 부정적으로 판단했다.

3선의 윤 의원은 18대부터 꾸준히 국회 외교통일위원에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자타공인 ‘외교통’이다. 19대에서는 정보위 간사를 맡은 바 있으며, 이번 20대 후반기 국회에서도 외통위에 소속돼 있다. 

[삼지연=뉴스핌] 평양사진공동취재단 = 문재인 대통령이 2박3일의 평양 일정을 마치고 백두산 방문을 위해 9월 20일 오전 삼지연 공항에 도착,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2018.09.20

윤 의원은 5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김정은의 이달 답방은) 가능성이 낮다고 본다. 김정은은 남북관계를 북미관계를 고려해 이용한다. 남북관계는 북미관계의 종속변수라는 의미”라며 “서울 답방을 북미 관계 개선의 방법으로 쓸 수 있는데 이번에는 오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윤 의원은 이어 “북미정상회담서 보여줄 자기 패가 제대로 굴러가지 않을 때, 그 때 다시 남북정상회담을 타진할 가능성이 크다”며 “현재 북미 관계는 북한이 버티고 있는 시점으로 아직은 서울에 올 시점은 아니다”라고 판단했다.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시기에 대해서는 오는 18~20일 정도가 가장 유력하게 거론된다. 김 위원장의 부친인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7주기 기일인 17일 행사가 마무리된 직후, 김 위원장이 서울 답방에 나설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 관련, 청와대가 내부 부속건물인 상춘재 보수 작업에 착수한 것도 답방 준비 일환이라는 이야기가 흘러나온다. 대통령이 외부 귀빈들을 맞이하는 장소로 쓰였던 상춘재를 새롭게 재단장, 남북정상회담 장소로 쓰려 한다는 관측이다.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

이처럼 구체적인 날짜가 거론되고 있는데 대해 윤 의원은 “일단 우리 정부가 제안은 했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 입장에서는 돌파구를 찾아야 할 시점으로 답방 제안을 했는데 아직까지 북한이 응답을 주지 않은 상황이라고 봐야 한다”며 “이런 상황에서 언론에 일부 정보들이 나온 것으로 본다. 북이 응답하려면 북미관계가 핵심”이라고 분석했다.
 
윤 의원은 그러면서 “김정은은 북미관계서 남북관계를 이용할 필요가 있을 때 답방할 것”이라며 “지금 상황은 이른 것 같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윤 의원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선결 조건으로 △그의 조부인 김일성이 일으킨 6·25 전쟁에 대한 반성과 사죄 △KAL기 폭파,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등 그간 평양의 명령으로 자행된 수많은 만행에 대해 사죄 △북한 비핵화를 위한 의지를 분명하게 밝히고 검증 가능한 구체적인 비핵화 로드맵 이 같은 3가지를 제시한 바 있다.

윤 의원은 3가지 조건의 필요성에 대해 “김정은의 서울 답방은 그 상징성으로 인해 그 내용과는 상관없이 초대형 정치 이벤트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정치 이벤트로만 끝난다면 그것처럼 무익한 일도 없다. 따라서 김정은은 서울 답방에 그 역사성에 부합하는 책무를 담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