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무역전 휴전에 위안화 강세, 중국 달러당 7위안 방어 확신,공매도 세력 큰 손해 볼 것

인민은행, 2거래일간 위안화 값 1.38% 절상 고시

  • 기사입력 : 2018년12월05일 16:08
  • 최종수정 : 2018년12월05일 16: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미중 무역전 휴전 발표와 함께 위안화 값이 가파르게 오르면서, 연내 위안화 ‘바오치(保七, 달러당 위안화 값을 6위안대로 유지)’에는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글로벌 헤지펀드 등 위안화 공매도 세력들만 손해를 볼 것이란 분석도 나왔다.

5일 인민은행은 달러/위안 기준환율을 전일보다 0.67% 내린(위안화 가치 상승) 6.8476위안으로 고시했다. 위안화 값이 4일 0.71% 오른 데 이어 2거래일 연속 강세를 보인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1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웃으며 악수하고 있다. [사진=신화사 뉴스핌]

지난 1일(현지시간) 미중 양국 정상이 90일간 추가관세 부과 없이 무역 협상을 지속하는 데 합의하면서, 올해 들어 8% 넘게 절하됐던 위안화 환율도 안정세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무역전쟁 휴전 발표 후 증권사 등 주요 기관들 역시 위안화 강세를 점쳤다.

4일 중국 핑안(平安)증권은 “단기적으로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7위안대로 떨어질 가능성은 매우 낮아졌다”며 “당분간 위안화 환율은 인민은행의 태도에 따라 움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외부 환경보다는 당국의 정책이 환율에 더 큰 영향을 줄 것이란 설명이다.

위안화 가치 반등에 따라 위안화 공매도 세력들이 손해를 볼 것이란 분석도 나왔다.

독일 코메르츠은행의 저우하오(周浩) 아시아 수석연구원은 “지난 수개월간 위안화 절하에 배팅한 글로벌 공매도 세력들이 결국 손해를 보게 됐다”며 “이들은 기술적 분석에 집중하면서 위안화 값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결과는 정반대였다”고 밝혔다.

저우 연구원은 미중 무역갈등 완화 외에도 미국의 금리인상 속도조절과 전반적인 신흥국 시장 강세 등을 위안화 절상 원인으로 꼽았다.

매체 중국증권보(中國證券報) 역시 5일 전문가를 인용해 “불확실성 확대에 따른 위안화 약세에 배팅했던 글로벌 헤지펀드들이 무역전 휴전 발표와 함께 급하게 위안화 매입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