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마라톤 킵초게·여자도약 이바구엔, IAAF 선정 '2018 올해의 육상선수'

  • 기사입력 : 2018년12월05일 09:16
  • 최종수정 : 2018년12월05일 09: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태훈 인턴기자 =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이 남자 마라톤 세계신기록을 달성한 엘리우드 킵초게와 여자 도약 종목을 재패한 캐서린 이바구엔을 올해의 육상 선수로 선정했다.

서배스천 코 IAAF 회장은 5일(한국시간) 모나코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올해의 수상자는 엘리우드 킵초게(34·케냐)와 캐서린 이바구엔(34·콜롬비아)"이라고 발표했다.

'2018 올해의 육상선수'로 선정된 이바구엔(왼쪽에서 두 번째)과 킵초게(왼쪽에서 세 번째) [사진= 로이터 뉴스핌]

케냐 출신 육상 선수가 IAAF 올해의 선수상으로 선정된 것은 지난 2010년 데이비드 루디샤 이후 8년 만이다. 이바구엔은 콜롬비아 선수 중 최초로 수상하는 영예를 누렸다.

킵초게는 지난 9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2018 베를린 국제마라톤'에서 42.195km를 2시간01분39초에 달렸다. 이 기록은 2014년 같은 대회에서 데니스 키메토(케냐)가 세운 2시간02분57초를 1분18초 앞당긴 세계 신기록이다.

2003년 파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5000m에서 우승하며 주목받기 시작한 킵초게는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동메달,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은메달을 따내며 장거리 강자로 떠올랐다.

킵초게는 2012년부터 마라톤에 입문했다. 2013년 베를린 마라톤에서 2시간04분05초의 기록으로 화려하게 등장한 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는 2시간08분44초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바구엔은 여자 세단뛰기 종목에서 절대 강자로 군림하고 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는 이 종목 금메달을 수확하기도 했다.

올해에 8차례 나선 여자 세단뛰기 경기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한 이바구엔은 2018년 여자 세단뛰기 최고 기록(14m96)을 세웠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