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보험

국민연금·보험사, GE 회사채에 물려 '끙끙'

GE 30년만기 회사채 가격, 연초 대비 25.3% 급락
A손해보험 700억원·국민연금 26억원 어치 보유

  • 기사입력 : 2018년12월05일 06:19
  • 최종수정 : 2018년12월05일 06: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12월 4일 오후 3시04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미국의 대표적인 제조업체인 제너럴일렉트릭(General Electric, GE)으로 인해 국내 보험사와 국민연금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GE의 신용등급이 1년새 4등급이나 떨어지면서 채권 값이 급락했기 때문. 많게는 수백억원 규모를 GE 회사채에 투자한 보험사와 국민연금은 큰 폭의 손실이 우려되고 있다.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A손해보험은 GE가 발행한 회사채 6240만달러(693억원) 어치를 갖고 있다. 이 회사 외에도 국내 다수의 생명보험, 손해보험사가 적게는 수백억원, 많게는 1000억원 이상 GE 채권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연금도 지난해 말 기준 GE 회사채에 26억8300만원을 투자한 것으로 확인됐다.

GE의 신용등급(S&P 기준)은 지난해 12월 AA-에서 A로 2등급 떨어진 데 이어 올 10월에 다시 BBB+로 한번에 2등급 강등했다. 불과 1년만에 4등급이나 떨어진 것. 무디스도 지난달 GE 장기신용등급을 A2에서 Baa1으로 2등급 내렸다. 지난 2015년만 해도 최상위인 AAA였지만 3년만에 투기등급 근처까지 내몰렸다.

신용등급 하락은 회사채 가격은 급락으로 이어졌다. 2032년 2월 만기되는 GE 회사채 가격은 연초 135.94달러에서 지난 3일(현지시간) 101.53달러로 떨어졌다. 올해만 25.31%나 하락한 것. 지난달 22일엔 96달러까지 떨어지며, 심리적 마지노선인 100달러선이 무너지기도 했다.

잭 웰치 GE 전 CEO [사진=로이터 뉴스핌]

◆ IFRS17 적용 앞두고 'GE 회사채' 매수

보험사들은 새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을 앞두고 미국 국채, 마이크로소프트 GE 등 우량 미국 회사채, 주 정부가 발행하는 뮤니채권(municipal bond), 소방서가 발행하는 공채 등 해외 장기채권을 적극적으로 샀다. 국내 시장에선 보험사가 필요한 만큼 장기채권이 발행되지 않기 때문이다. 

한 보험사 채권운용부장은 "IFRS17 도입을 앞두고 작년부터 보험사들은 자산듀레이션을 늘리는 것이 최대 과제였다"며 "이에 만기가 짧은 저등급 채권은 모두 정리하고, 국채 등 장기채권으로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제는 장기 국채를 늘리면서 쿠폰 수익률이 떨어지고 보유 수익률이 크게 떨어진 것"이라면서 "이에 대한 대책으로 쿠폰 수익률이 높으면서도 장기채를 발행하는 GE 같은 미국 우량 회사채를 적극적으로 편입했다"고 덧붙였다.

미국 30년물 국채 쿠폰 수익률은 3.375%지만 GE 30년물 쿠폰 수익률은 6.750%에 달한다.

IFRS17이 도입되면 회계상 자산과 부채 평가방식이 원가에서 시가로 바뀐다. 이에 보험사는 고객들로부터 보험료(부채) 기간에 맞춰 운용자산 듀레이션도 늘려야 할 필요가 있다. 부채 듀레이션에 비해 자산 듀레이션이 짧으면 지급여력비율(RBC)이 떨어진다.

GE 30년물(2032년 만기) 채권 가격 [자료=마켓인사이더]

◆ 보험사, GE 채권 정리 못한 채 모니터링 강화

대형 손해보험사 채권운용역은 "글로벌 신평 3사 모두 이번 GE 등급을 하락시킨 후 향후 전망(Outlook)은 '안정적(Stable)' 전망을 매겨놓고 있어, 단기간 추가 등급 하락 가능성은 높지 않다"면서도 "작년부터 지속된 GE 발행 채권의 신용등급 하락 추세에 원인 및 향후 전망에 대해 주의 깊게 대내 보고 및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른 보험사 관계자는 "최근에 GE 채권 가격은 안정세를 찾았다"며 "구조조정 과정 등 부채감축 조치들이 진행되고 있다. 이에 대한 시장 의구심이 해소됨에 따라 가격은 꾸준하게 회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매일 GE 채권 가격과 관련 기사 등을 모니터링하며 대응 중"이라고 덧붙였다.

보험사들은 GE 외에도 투자한 해외 채권에서도 손실을 보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가 금리를 올리고 있어 채권가격이 하락하는 데다 달러/원 환헷지 비용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한 회사채 시장 관계자는 "국내 대형 보험사들은 현재 1조원 이상 미국 채권을 보유중"이라면서 "이들은 △미국 금리인상에 따른 채권가격 손실 확대 △환헤지 비용 증가에 수익폭 축소 △GE 채권 신용등급 강등에 가격폭락 등으로 '3중고'를 겪고 있다"고 우려했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