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대성학원 “정시모집, 국어 잘하는 학생에게 유리 할 듯”

대성학원 “2019학년도 수능, 상위권 변별력 높아진 시험이었다”

  • 기사입력 : 2018년12월04일 14:36
  • 최종수정 : 2018년12월04일 14: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평가원이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채점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입시 전문가들은 “올해 수능은 전년도 수능에 비해 전반적으로 어렵게 출제 됐다”며 “특히 국어 난이도가 아주 어렵게 출제됐다”고 평가했다.

[사진 제공=대성학원]

4일 대성학원에 따르면 국어영역은 지난해보다 고난이도로 출제됐다. 국어 만점자는 지난해 3214명(0.61%)이었는데 올해는 148명(0.03%)으로 대폭 줄었다. 또 국어 만점자 표준점수는 150점으로 전년도 134점에 비해 16점이 올라갔다.

수학영역 가형과 나형도 지난해보다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 수학 만점자의 경우 지난해 가형 165명(0.10%), 나형 362명(0.11%)이었는데 올해에는 가형 655명(0.39%), 나형 810명(0.24%)으로 다소 늘어났다.

만점자 표준점수는 수학 가형은 133점, 나형은 139점으로 각각 전년도에 비해 3점과 4점 높아졌다. 수학에서 만점자 수는 늘었지만 전체적인 난이도는 어렵게 출제된 셈이다.

지난해부터 절대평가가 도입된 영어영역은 1등급 인원이 5.3%(2만 7942명)로 나타났다. 전년도 수능에서는 1등급이 10.03%로, 5만2983명이었다.

이에 대해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영어 1·2등급 인원이 대폭 감소하면서 올해는 영어 때문에 수시에서 수능 최저 학력 기준을 충족시키는 수험생이 지난해보다 줄어들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정시에서는 영어 등급 간 점수 차이가 적은 대학이 많아 다른 과목에 비해 당락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 사회탐구영역과 과학탐구영역은 과목별 난이도 차이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 소장은 “사회탐구에서 법과 정치, 경제 및 사회 문화는 어려웠는데 비해 나머지 과목은 만점을 받아야 1등급이 될 정도로 쉬웠다”며 “과학탐구에서 생명과학Ⅰ,Ⅱ와 지구과학Ⅰ,Ⅱ가 어려웠고 물리는Ⅰ,Ⅱ 전부 쉽게 출제돼 물리 선택 수험생이 불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 소장은 “2018학년도 수능과 비교하면 상당히 어렵게 출제되면서 상위권 변별력은 아주 높아진 시험”이라며 “영어는 절대평가가 되면서 정시에서 비중은 대폭 줄었는데 다른 과목이 적절한 난이도를 유지하면서 정시에서 수능 변별력은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그는 이어 “2019학년도 정시모집에서 인문계·자연계 모두 국어 잘하는 학생이 아주 유리하고 자연계 모집단위에서는 수학 비중이 크기 때문에 수학도 그 비중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