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정거래

부산 프리미엄 어묵 등 소금덩어리…미도어묵 등 성분표시도 엉터리

일부 어묵 제품, 나트륨 함량 높아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비 33.7%↑
조리용, 부산어묵 '프리미엄 어묵' 1위
간식용, 노브랜드 '빅어묵바' 32.2%↑

  • 기사입력 : 2018년12월03일 12:00
  • 최종수정 : 2018년12월03일 13: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국민간식으로 사랑받고 있는 ‘어묵’ 중 일부 제품이 소금덩어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 노브랜드, 미도어묵, 초이스엘, 한성기업 등의 제품은 영양성분이 엉터리였다.

3일 한국소비자원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의뢰받아 조사, 발표한 ‘어묵 관련 가격·품질 비교정보’ 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 21개 제품의 나트륨 함량은 1회 섭취량(조리용 100g, 간식용 1개)당 평균 673.7mg이다. 이는 1일 영양성분 기준치와 비교해 33.7%로 높은 수준이다.

조리용 어묵과 간식용으로 나눌 경우 부산어묵의 ‘프리미엄 어묵’ 등 13개 제품의 조리용 어묵(100g, 사각어묵 2~3장 분량)의 평균 나트륨은 787.7mg으로 39.4% 높았다. 노브랜드의 ‘빅어묵바’ 등 8개 제품의 간식용 어묵(개당 70~100g)에서는 평균 나트륨 488.6mg으로 24.4% 높은 수준이었다.

3일 한국소비자원이 관계자가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어묵 13개 브랜드, 21개 제품을 진열하고 있다. [뉴스핌 DB]

조리용 중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부산어묵의 ‘프리미엄 어묵’으로 100g 섭취 시 1일 기준치의 61.3%를 먹는 경우였다.

그 다음으로는 대원어묵의 ‘야채왕대(46.0%)’, 미도어묵 ‘부산 옛날어묵(45.4%)’, 삼진어묵 ‘특천사각어묵(200사각, 41.3%)’, 초이스엘 ‘간편사각어묵(40.9%’, 풀무원 ‘알래스칸 특급 도통한 사각어묵(38.3%)’, 동원F&B ‘바른어묵얇은사각(37.3%)’, 고래사어묵 ‘늘푸른바다 부산어묵 상천(35.8%)’ 등이 35% 이상의 나트륨을 기록했다.

30% 이상은 CJ제일제당 ‘안심부산어묵 얇은 사각(34.9%)’, 노브랜드 ‘사각어묵(34.4%)’, 대림선 ‘부산어묵 마당놀이(33.7%)’, 한성기업 ‘맛있는 부산어묵사각(32.4%)’, 홈플러스 ‘맛있는 부산어묵(30.5%)’ 등이다.

간식용에서는 노브랜드 ‘빅어묵바(32.2%)’, 한성기업 ‘맛있는 어묵바(27.4%)’, 미도어묵 ‘신이내린 오징어야채 미도바 점보(25.6%)’, 대원어묵 ‘더 맛있는 부산어묵 청양고추 핫바(23.7%)’, 삼진어묵 ‘어묵바 매운맛(22.8%)’, 대림선 ‘매콤즐겨바(22.1%)’, 고래사어묵 ‘수제어묵야채N(21.9%)’, 부산어묵 ‘부산어묵바 더오리지날(19.9%)’ 등의 순이었다.

영양성분 함량 표시에서는 노브랜드(이마트 PB), 미도어묵, 초이스엘(롯데마트 PB), 한성기업 제품이 표시기준의 허용오차 범위를 초과했다. 영양성분 미표시 또는 일부 제품 미표시 업체는 고래사, 부산대원어묵, 부산어묵, 삼진어묵으로 집계됐다.

온라인 표시사항에서는 고래사, 노브랜드, 동원F&B, 미도어묵, 부산대원어묵, 부산어묵, 대림선, 초이스엘, 한성기업, 홈플러스 좋은상품의 원재료명 제품 표시 정보가 온라인 정보와 달랐다.

평가 제품별로 보면 홈플러스 ‘홈플러스 맛있는 부산어묵’은 조리용 어묵 중 100g당 나트륨 함량이 610mg, 지방 함량이 3g으로 가장 낮았다. 열량은 171kcal, 탄수화물은 25g, 단백질은 10g이었다. 물성은 중간 정도의 단단한 수준으로 100g당 가격이 두 번째로 저렴한 500원이다.

부산어묵 ‘부산어묵바 더오리지날’은 간식용 어묵 중 나트륨 함량이 1개(70g)당 398mg으로 가장 낮았다. 열량은 94kcal, 탄수화물 11g, 단백질 8g, 지방 2g이었다. 물성은 중간 정도의 단단한 수준으로 개당 가격이 중간수준인 1200원이었다.

조리용 어묵 중에서 풀무원 ‘알래스칸특급 도톰한 사각어묵’이 100g당 열량 140kcal, 탄수화물 함량 17g, 지방 3g으로 가장 낮았다.

제품별 나트륨 함량 [출처=한국소비자원]

단백질과 나트륨은 각각 11g, 765mg으로 연한 물성을 지녔다. 100g당 가격은 두 번째로 비싼 1194원이다.

간식용 어묵 중에서는 삼진어묵 ‘어묵바 매운맛’이 1개(80g)당 열량 87.0kcal, 단백질 함량 9.8g, 나트륨 455.1mg를 기록했다. 탄수화물은 8.4g, 지방은 1.6g으로 낮은 편이었다.

물성은 중간 정도의 단단한 수준으로 개당 가장 비싼 2000원을 차지했다.

정현희 소비자원 식품미생물팀장은 “어묵의 영양성분 함량은 상대적으로 단백질이 높았고 낮은 열량 및 지방이나 나트륨이 높아 저감화가 필요했다”며 “어묵의 나트륨 저감화를 추진하는 관계기관에 나트륨 시험결과를 자료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팀장은 이어 “14개 제품 중 노브랜드(2개 제품), 미도어묵, 초이스엘, 한성기업 제품은 일부 영양성분 함량 표시가 표시기준의 허용오차 범위를 초과해 개선이 필요했다”면서 “표시 개선이 필요한 전 업체(10개 업체)는 권고를 수용해 개선 계획을 보내왔다. 관계기관에는 어묵을 영양표시 대상 식품으로 지정하는 것을 건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jud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