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미디어

클릭 몇 번이면 '인터넷신문 창업' 고민 끝.. 다다미디어 주목

뉴스박스 이용하면 클릭 몇번으로 인터넷신문 오픈

  • 기사입력 : 2018년11월30일 14:09
  • 최종수정 : 2018년11월30일 14: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민주 기자 = 인터넷 솔루션 기업 다다미디어가 인터넷신문 창업을 클릭 몇 번으로 손쉽게 해결해주면서 주목받고 있다.

이 회사가 제공하는 인터넷신문 운영 플랫폼인 '뉴스박스'(NewsBox)를 이용하면 몇가지 정보 입력과 화면 선택을 거쳐 인터넷신문을 만들 수 있다.

다다미디어의 뉴스박스 소개 화면. [사진=다다미디어]

다다미디어측은 "신문법 개정으로 인터넷신문은 현재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창간, 등록하여 운영이 가능하지만 성공적 운영은 쉽지 않다"며 "뉴스박스를 이용하면 저렴하고 편리하게 인터넷신문 홈페이지를 개설하고 운영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걸음 나아가 다다미디어는 인터넷신문 운영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한다. 기사는 어떻게 작성하며, 수익을 어떻게 창출할 것인지에 대한 강좌를 실시하고 있다. 뉴스검색 제휴에 대한 설명회를 열고 이에 관한 실무 강좌도 갖는다.

다다미디어는 인터넷신문 M&A(인수합병)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다다미디어측은 "언론사를 인수하거나 양도하는 일은 매우 많은 주의를 필요로 한다"며 "비밀을 100% 보장하면서 서로에게 윈윈이 되도록 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밝혔다.

다다미디어는 인터넷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던 1998년부터 대표가 직접 인터넷신문을 제작 운영해온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그간 이 회사의 서비스를 거쳐 오픈한 인터넷신문사는 1000개를 넘는다. 1998년 포유닷컴으로 설립됐고 2010년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제이씨원과 인터넷신문 전문업체인 인터베스트가 통합되면서 넥스트모바일에서 지금의 사명인 다다미디어로 변경됐다.  

 

hankook6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