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文지지율 50% 붕괴] "밥벌이 버겁다"...86세대·50대 지지 철회

우호적이던 50대, 지지율 37.9%로 6.7%p 주저앉아
1987년 민주화세대..장년층 되며 경제지표 악화에 돌아서

  • 기사입력 : 2018년11월29일 18:18
  • 최종수정 : 2018년11월29일 22: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집권 후 처음으로 40%대로 떨어졌다. 지난 박근혜 정부에서도 민주당을 지지했던 중도층에서 처음으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섰다. 또한 문 대통령 취임 후 지속적으로 높은 지지를 보였던 50대도 부정평가로 돌아섰다.

안정적 국정수행을 위해 반드시 요구되는 중도층의 지지와 이제는 50대가 된 86세대(1980년대 학번+1960년대생)의 지지 철회는 문재인 정권의 근간을 흔들 수 있다는 점에서 "국정운영에 적신호가 켜졌다"는 평가다.

등 돌린 50대 민심, 긍정평가 37.9% 그쳐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전국 19세이상 유권자 1508명에게 설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82주차(11월 4주)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지난주 대비 3.2%p 내린 48.8%(매우 잘함 24.8%, 잘하는 편 24.0%)를 기록했다.
 
9주째 하락하며 취임 후 처음으로 40%대로 떨어졌다. 반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3%p 오른 45.8%(매우 잘못함 29.8%, 잘못하는 편 16.0%)로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가 오차범위(±2.5%p) 내로 좁혀졌다.

특히 주목할 점은 돌아선 50대의 민심이다. 50대의 긍정평가는 37.9%로 지난주 44.6%에서 1주 만에 6.7%p 주저앉았다. 부정평가는 57.4%다. 50대는 문 대통령 취임 후 지속적으로 우호적인 입장을 견지해 왔다.

우리나라에서 50대는 이른바 ‘86세대’로 불린다. 1960년대에 태어나 1980년대 대학을 다니며 전두환 신군부에 맞서 1987년 민주화를 이뤄냈다. 이들은 대학에서 ‘운동권’으로 불리기도 하며, 30대 시절 ‘386세대’라는 이름으로 정치권에 새바람을 일으키며 대거 진입하기도 했다.

시간이 흘러 이제는 50대가 된 이들은 청소년 자녀를 두고 회사에서는 임원급 직원으로 조기은퇴의 압박에 시달리기도 하며 ‘생활형’ 보수 입장을 보이기도 하지만, 탄핵 이후 문 대통령의 든든한 우군으로 자리잡은 세대다. 그러한 이들의 사실상 ‘지지철회’ 선언은 무엇보다 경제 지표 악화에서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사를 진행한 리얼미터 관계자는 “고용, 투자 등 각종 경제지표 악화 소식이 몇 달째 이어지면서 경제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급격하게 떨어지고,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일부 야당과 언론의 경제정책 실패 공세 역시 국정에 대한 인식과 태도를 악화시켰다”고 분석했다.

이 관계자는 또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에 머물러 있는 것 또한 경제의 어려움, ‘남북관계 과속론’과 ‘북한 퍼주기론’ 등의 공세와 맞물리면서 부정적 인식을 키운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이 오후 인천 부평역 앞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감 급격히 떨어졌다"

50대가 된 86세대는 이제는 지켜야 하는 것이 많아진 세대지만, 민주화를 이뤘다는 자부심이 강하다. 이런 상태에서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을 두고 지지층 간 갈등이 재점화되면서 여권 전반에 대한 불신이 확대됐다. 여권의 분열 양상이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졌다는 게 리얼미터 측의 분석이다.   

또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제기하고 있는 ‘극우’ 논란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관련 ‘혜경궁 김씨’ 논란에 대한 어정쩡한 태도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풍파를 겪으며 보수와 진보 모두를 아우를 수 있는 나이가 된 50대는 극우와 극좌 모두를 배격할 가능성이 높다. 민주당이 집토끼를 결집하려다 산토끼를 놓친 것이 문 대통령의 지지율에도 악영향을 미쳤다는 의미다.   

이번 집계는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만9104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08명이 응답을 완료해 7.9%의 응답률을 기록한 결과다.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