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KT화재대란] '전면 보상'압박에도 보상까지 상당기일 걸려

이낙연 국무총리 "피해복구 및 합당한 보상" 촉구
동케이블 제외 대부분 정상, 복구작업 마무리 단계
보상안 마련 놓고 갈등, 추가 대책 마련 고심

  • 기사입력 : 2018년11월29일 14:31
  • 최종수정 : 2018년11월29일 14: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범정부 차원의 피해복구 및 보상안 확대 촉구가 이어지면서 KT(회장 황창규)가 대책마련에 나섰다. 최대한 확실한 보상을 한다는 입장이지만 피해규모 파악에도 난항을 거듭하고 있어 상당한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KT측은 “현재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 피해복구는 유무선 전화 및 인터넷(IPTV 포함) 모두 99% 완료된 상황”이라며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전에 지적한 합당한 보상에 대한 논의는 내부적으로 계속 진행중이다. 아직 시기적으로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고 29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황창규 KT 회장이 25일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아현지사에서 전날 발생한 화재사고에 관련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2018.11.25 yooksa@newspim.com

◆유무선 및 인터넷 정상화, 동케이블 피해 복구 ‘난항’

이번 화재로 피해를 입은 기지국(무선)은 2833개며 유선전화는 23만2000회선, 인터넷은 21만5000회선이다. 99% 복구완료에 대부분의 무선과 유선, 인터넷과 IPTV 등이 정상 작동하고 있다.

복구가 지연되고 있는 건 동케이블이다.

인터넷과 유선전화 등을 연결하는 케이블은 유리섬유를 사용하는 광(光)케이블과 구리를 사용하는 동(銅)케이블로 나뉘는데 이중 동케이블의 경우 케이블이 굵고 무거워 복구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는 설명이다.

KT는 피해 지역 동케이블 이용 고객수를 영업기밀을 이유로 밝히지 않고 있다. 다만 현재까지 장애를 겪고 있는 대부분의 유선전화 가입자들은 대부분 동케이블 사용 고객이라는 설명이다. 동케이블은 주로 케이블 설치 작업을 한지 오래된 건물이나 지역에 집중돼있다.

유선전화는 이 광케이블 복구 문제로 인해 지난 28일 11일 기준 92%에 머무르는 등 더딘 회복을 보였다. 같은 시간대 무선과 인터넷 복구율은 각각 96%, 99% 였다.

이에 따라 KT은 동케이블 사용 고객 보상을 추가로 확대했다. 인터넷은 3개월, 유선전화는 6개월 이용요금을 감면한다.

KT 관계자는 “동케이블만 정리되면 거의 모든 피해가 복구된다”며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보상안 놓고 갈등 고조, 추가 대책 마련 시급

문제는 보상이다. 국무총리를 비롯해 정부와 정치권, 시민단체 등 확실한 보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지만 아직 구체적인 추가 보상안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아현화재 피해 지역 가입자들의 경우, 앞서 설명한 동케이블 제외한 나머지 고객들은 1개월 이용요금 감면이라는 기존 보상만 확정된 상태다.

마포, 용산, 서대문 등 직접 피해 지역 거주자가 아닌 사람이 해당 지역에서 통신장애 등 피해를 입은 경우나 일반적인 통신장애가 아닌 특별한 손해가 발생한 경우에 대한 보상 방침은 정해지지 않았다. 전화로만 영업을 하는 퀵이나 배달대행 업체 등의 불만이 불가피하다.

KT는 약관 이상의 보상을 준비중이라는 입장이지만 현재 약관상 보상은 통신장애가 3시간 이상 지속된 경우에 한해 시간당 요금에 최대 6배 수준이다. 지난 4월 통신장애 사고가 발생했던 SK텔레콤의 보상액은 600~7300원 수준에 불과했다.

더 큰 문제는 결제오류로 인해 주말 영업을 망친 소상공인 피해 보상이다.

아직 피해규모조차 파악되지 않은 상황에서 소상공인연합회 등이 피해 매장들의 영업손실을 감안한 추가 보상안을 요구하고 있다. 정부와 정치권도 약관 기준이 아직 실제 피해액을 산정한 보상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KT 관계자는 “소상공인 추가 보상의 필요성은 공감하고 있지만 시기나 방법 등을 확정하기에는 시간이 필요하다”며 “충분한 검토를 통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