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평가원, 수능 정답 발표...‘이변은 없었다’

논란의 국어영역 31번...평가원 “유감스럽게 생각”

  • 기사입력 : 2018년11월26일 18:28
  • 최종수정 : 2018년11월26일 18: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지난 15일 치러진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출제 오류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수능출제본부는 난이도가 지나치게 높았다는 지적이 나온 국어영역 31번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kilroy023@newspim.com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수능 107개 문항 모두 문제와 정답에 이상이 없다고 26일 오후 5시 발표했다.

평가원은 지난 15일 수능 정답 가안을 발표한 뒤 19일 오후 6시까지 별도 게시판을 개설해 이의신청 991건을 접수했다. 문제와 정답에 관련 없는 의견 개진과 취소, 중복 등을 제외한 실제 심사 대상은 107개 문항 766건으로 집계됐다. 평가원은 출제에 참여하지 않은 외부 전문가가 포함된 이의심사실무위원회 심사와 이의심사위원회 최종 심의를 거쳤다.

평가원은 국어영역 31번 문항의 난도가 지나지게 높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EBS 연계 문항으로, 두 권의 연계 교재에 제시된 뉴턴의 만유인력 관련 지문을 활용해 지문과 문항을 구성했다”며 “수능-EBS 연계 정책에 따라 수능을 준비하는 대다수의 수험생들이 상기 교재를 공부한다는 점을 고려해 문항의 난이도를 설정했으나, 수험생의 기대와 달랐던 부분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가장 많은 이의신청이 제기된 사회탐구 영역 중 생활과 윤리과목의 3번 문항과 관련해선 “원서에서 니부어 스스로 ‘애국심은 개인의 비이기성을 국가 이기주의로 전환시킨다’고 분명히 주장한다”며 정답에 이상이 없다고 전했다.

한편, 수능 성적표는 다음 달 5일 배부된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