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민주노총 총파업 대회 “文정부 개혁 빨간불..탄력근로제 확대 저지”

전체 조합원 76만명 중 16만명 21일 총파업 참여
"文정부, 노동정책 후퇴·노동공약 폐기해 총파업 결단"

  • 기사입력 : 2018년11월21일 16:34
  • 최종수정 : 2018년11월21일 17: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민주노총이 예고대로 21일 오후 3시부터 전국 14개 지역에서 총 16만여명을 동원해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는 민주노총과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 현대차, 기아차, 공공운수노조 국민연금지부 등 조합원이 집결해 총파업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은 1만명이 이 자리에 모였다고 추산했다.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민주노총과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 현대차, 기아차, 공공운수노조 국민연금지부 등 조합원이 집결해 총파업대회를 열었다. 2018.11.21. [사진=윤혜원 기자]

민주노총은 총파업대회에서 정부에 △탄력근로 기간 확대 중단 △ILO핵심협약 비준 △노조 할 권리 보장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과 직접고용 △노후소득보장을 위한 올바른 연금개혁 등을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문재인 정부가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 등 노동정책을 후퇴시키고 최저임금 1만원 등 노동공약을 폐기해 총파업을 개최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총파업은 해야 할 일은 하지 않고 하지 말아야 일에 몰두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를 더 이상 지켜볼 수 없어 결단한 투쟁”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개혁에 빨간불이 켜진 지금, 이 빈틈을 다시 재벌과 적폐 관료들이 메우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가장 대표적인 것이 탄력근로제 기간확대‘”라며 “탄력근로제 확대를 원내대표가 직접 나서 밀어붙이려 한다면 우리는 다시 한 번 일손을 멈춰 이를 멈추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총파업 대회에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대회사를 낭독하고 있다. 2018.11.21. [사진=윤혜원 기자]

민주노총은 지난 20일 총파업 결의 기자회견을 갖고 탄력근로제 확대 저지 요구안이 수용되지 않을 경우 내년 1월 총파업도 예고한 상태다.

한편 이날 총파업 집회는 부산시청 앞(부산본부), 부평역 광장(인천본부), 대구고용노동청(대구본부), 대전고용노동청(대전본부), 풍남문 광장(전북본부), 태화강역(울산본부), 강원랜드(강원본부), 제주시청 앞(제주본부) 등에서도 동시에 진행됐다.

hw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