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인터뷰] "AI 투자 전략으로 인생 바뀌었죠" 뉴지스탁 문경록 공동대표

AI 알고리즘 기반으로 젠포트, 모델 포트폴리오 제공중
키움증권, 한투증권 등 증권사 11곳에 서비스 제공 중
스스로 종목 발굴하려는 개인 투자자들 사이에 인기

  • 기사입력 : 2018년11월21일 07:50
  • 최종수정 : 2018년11월21일 10: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민주 기자 = "안정된 고액 연봉을 박차고 나와 창업한지가 벌써 7년째네요. 시행착오도 있었지만 보람과 성취감이 훨씬 큽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핀테크 스타트업으로 도약하겠습니다."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뉴지스탁 사무실에서 만난 문경록(35) 뉴지스탁 공동대표의 말이다. 

문 공동대표는 2011년 창업하기 전까지 세계적 명성의 삼일PwC에서 경영 컨설턴트로 근무했다. 대기업에 전략 컨설팅을 제공하며 지내던 그는 지인과 친구들로부터 부러움의 대상이었다. 그렇지만 그는 내면의 갈등으로 고민하며 회사를 오갔다.

문경록 뉴지스탁 공동대표는 "주식은 훌륭한 재산 증식 수단이며, 개인 투자자도 적절한 전략을 사용하면 수익을 낼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이민주 기자]

"겉보기에는 화려했지만 직업 수명이 너무 짧았습니다. 40대 초반에 임원으로 승진하지 못해 사표를 쓰는 선배를 보니 머지 않아 나도 저런 일을 겪을 것이라는 두려움이 엄습했습니다."

◆ 자산관리 핀테크 기업 CEO로 변신

7년이 지난 지금 문 공동대표는 인공지능(AI) 기반의 '로보 어드바이저'로 투자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는 핀테크 스타트업의 최고경영자로 주목받고 있다.

뉴지스탁의 대표 서비스는 '젠포트'(Gen Port)로 불리는 투자 알고리즘 서비스다. 투자자가 매수와 매도 조건, 보유 기간 등을 설정해 나만의 투자 알고리즘(전략)을 짜고, 이것이 미래에 어느 정도의 수익을 낼 수 있는지를 백테스팅할 수 있게 해준다.

백테스팅에서 높은 수익률을 기록한 알고리즘은 미래에도 들어맞을 가능성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이것이 시스템 트레이딩과의 가장 큰 차이점이다. 

"시스템 트레이딩은 한 종목을 가격, 수급에 따라 단타 매매를 하거나, 과거 특정 시점에 매수한 종목을 종목교체없이 목표 시점까지 보유합니다. 과거 결과가 미래에 그대로 반복된다고 말하기 어렵지요. 반면 젠포트는 정해진 기간동안 매수와 매도를 반복하므로 과거의 백테스팅 결과가 미래에도 거의 유사하게 나타납니다."

이 같은 강점 덕분에 뉴지스탁 홈페이지 내의 '젠마켓'(젠포트 매매장터)에 들어가면 잘 짜여진 젠포트의 경우 수백만원에 거래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매매전략에 불과한 무형의 아이디어에 소비자들이 기꺼이 지갑을 열고 있는 것이다.

뉴지스탁 홈페이지에 있는 젠포트 웹페이지. [사진=뉴지스탁 홈페이지]

알고리즘 생산자들은 스스로 가격을 책정해 올리고 있다. 문 대표는 "제주도에 거주하는 어느 알고리즘 생산자의 젠포트 수익률이 높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스타로 떠올랐다"고 귀띔했다.

◆ "내년, 수익화 원년으로 만들 것"

뉴지스탁의 또 다른 서비스인 '모델 포트폴리오'도 인기를 끌고 있다. '가상 계좌' 정도로 번역되는 모델 포트폴리오에 나오는 종목을 따라하면 투자자가 수익을 내도록 지원한다. 뉴지스탁은 이 같은 서비스를 키움증권, 대신증권, 하이투자증권 등 국내 증권사 11곳에 공급하고 있다.

젠포트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문 대표는 업계 전문인력 18명과 함께 2000여곳의 재무 데이터를 가공하고 있다.

문 공동대표는 내년을 뉴지스탁의 수익화 원년으로 보고 있다.

"지금까지는 회원수를 모으기 위해 가급적 무료 정책을 유지해왔습니다. 이제 기반이 잡힌 만큼 내년부터 유료화를 통해 회사 재무 기반을 탄탄히 만들겠습니다."

문경록 뉴지스탁 공동대표. [사진=이민주 기자]

문 공동대표는 공유 오피스 기업 위워크 코리아(We Work Korea) 랩스 매니저를 겸직하면서 핀테크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뉴지스탁 사무실도 서울 여의도 위워크 빌딩에 입주해 있다. 

 

hankook6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