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UFC] 정찬성 “로드리게스의 파워 킥과 펀치, 승부 관건 될 것”

  • 기사입력 : 2018년11월09일 06:27
  • 최종수정 : 2018년11월09일 06: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파워있는 킥과 펀치를 맞느냐 안 맞느냐가 승부의 관건이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31·랭킹 10위)은 11일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펩시센터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139 메인이벤트 페더급 경기에서 야이르 로드리게스(25·멕시코·랭킹 15위)와 맞붙는다. 에드가의 갑작스런 부상으로 그는 태권도 선수 출신 타격가 야이르 로드리게스(25·멕시코·랭킹 15위)와 맞붙게 됐다. 1년9개월만의 UFC 복귀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로드리게스를 상대로 좀비처럼 싸우겠다고 선언했다. [사진= UFC 공동취재단]
정찬성의 공개 훈련 사진. [사진= UFC 공동취재단]

정찬성은 9일 미디어데이에서 “로드리게스의 파워 킥과 펀치를 맞느냐 안 맞느냐가 승부의 관건이다. 나는 화려한 움직임과는 거리가 멀다. 이번 경기도 좀비답게 처절하게 싸우겠다"고 경기에 임하는 각오를 말했다.

이날 정찬성과 친한 전 UFC 라이트급 챔피언 벤 헨더슨(MMA랩)도 응원차 방문했다.

정찬성은 "헨더슨과 MMA랩 선수 1명이 함께 왔다. MMA랩 선수들과는 같이 훈련도 많이 하고 형제처럼 지낸다. 우리에게 주짓수 등 기술도 아낌없이 전수해준다. 이번 경기를 위해 따로 조언을 듣지는 않았지만 존재만으로 힘이 된다"고 설명했다.

미국에서 열리는 정찬성의 경기를 보기 위해 소속사 대표인 ‘힙팝 래퍼’ 박재범이 덴버에 온다.
이번 복귀전은 정찬성이 지난 5월 AOMG와 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한 뒤 처음 치르는 경기다. 박재범은 종합격투기 마니아로 알려졌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