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종합2보]美 LA 인근 술집에서 총기 난사..범인 등 13명 사망

피츠버그 총기 참사 이후 10여일만에 또 대형 총기 사건..美 충격에 빠져
대학생 음악 축제 열리던 중 범인 무차별 총기 난사로 피해 커

  • 기사입력 : 2018년11월09일 03:29
  • 최종수정 : 2018년11월09일 06: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욕·서울=뉴스핌]김근철 특파원·김선미 기자=미국 로스앤젤레스(LA) 교외의 한 술집에서 7일 밤(현지시간) 20대 남성이 총기를 난사, 12명을 숨지고 수십명의 부상자가 발생하는 참극이 벌어졌다. 총격 사건의 용의자인 이언 데이비드 롱(29)도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달 27일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에서 40대 백인 남성이 총기를 난사해 11명을 숨지게 한 지 불과 10여일 만에 총기 참사가 재발하자, 미국 사회는 큰 충격과 슬픔에 빠졌다. 

LA 타임스 등 미국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사건은 이날 오후 11시 20분쯤 LA에서 약 60km 떨어진 벤투라 카운티 사우전드오크스에 있는 '보더라인 바 & 그릴'에서 발생했다.

총격범 롱은 이 바에 들어온 뒤 갑자기 연막탄을 터뜨리고 고객과 종업원을 향해 총기를 난사했다. 목격자들은 용의자가 순식간에 권총으로 30발 정도를 난사했다고 전했다.  경찰 당국은 롱이  45구경 글록 21 권총을 사용했다고 발표했다. 그는 탄창에 총알을 더 많이 장전할 수 있는 ‘확장 탄창’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7일(현지시간) 밤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 로스앤젤레스 교외 술집 ‘보더라인 바 & 그릴’ 주변에 피해자 가족과 친구들이 모여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사건 당시 바에서는 대학생들을 위한 컨트리 음악 행사가 진행되고 있어서 젊은 대학생들로 붐볐다. 롱이 갑자기 총기를 난사하자 바에 있던 사람들은 화장실로 몰려가 대피하거나 현장에서 빠져나가기 위해 의자로 창문을 깨는 등 현장은 아수라장으로 돌변했다. 상당수 부상자들도 사람들이 한꺼번에  도망가기 위해 혼잡해지는 상황에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벤투라 카운티 경찰 당국은 이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 1명을 포함해 12명이 용의자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숨진 경찰관은 29년간 재직하고 퇴직을 앞둔 론 헬러스로 인근에서 순찰을 벌이다가 사건 발생 소식을 접하고 현장에 곧바로 출동, 범인과 총격전을 벌이다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격사건의 용의자인 롱도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출동한 경찰과 대치하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롱은 미 해병대 출신으로 아프가니스탄 전쟁에도 참가한 바 있다. 

7일(현지시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LA 인근 술집에서 빠져나온 한 여학생이 취재진에 사고 상황을 설명하던 중 울음을 터뜨리고 있다. [사진=로이턴 뉴스핌]

워싱턴포스트(WP)는 롱이 특별한 전과가 없으며 경찰은 그가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앓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롱은 지난 4월 자택에서 소동을 일으켜 경찰이 출동한 적이 있으나 체포되지는 않았다. 

현재 현지 경찰과 연방수사국(FBI)은 롱의 자택 등을 수색하며 범행 동기에 대해 집중 조사를 벌이고있다. 현지 경찰 고위 관계자는 이번 사건에 테러 용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에 “경찰이 보여준 위대한 용기에 감사한다. 사건 발생 3분만에 현장에 도착했고 여러발의 총상을 입었다”면서 “모든 희생자와 유족에게 신의 가호가 있기를 빈다”라고 적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